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보합 19.39 보합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광화문]트럼프와 짝퉁시장 가격 흥정

광화문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입력 : 2018.06.05 16:22|조회 : 8567
폰트크기
기사공유
싱가포르 행 북미 정상회담 열차가 6월12일 목적지 도착을 위해 피치를 올리고 있다. 실무 협상이 마무리 단계이고, 회담 시간도 확정됐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북미 정상들간의 역사적 첫 만남은 현실이 될 전망이다.

가슴 철렁했던 순간도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싱가포르 회담 취소를 선언했다. 날벼락 같았던 취소 선언은 결과적으로 절묘한 수가 됐다. 북한이 체면 불구하고 손을 내밀면서 회담 열차는 이내 궤도로 복귀했다. 서로를 자극하던 날선 공방도 사라졌다. '지나치게' 적극적이던 중국도 한결 신중해졌다.

중국에서 생활하는 한국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선언을 보면서 베이징의 유명 짝퉁 시장 슈수이제(秀水街)에서의 가격 흥정을 떠올린 사람이 적지 않다. 협상의 기술이라는 측면에서 유사한 점이 많아서다. 잘만하면 반값 이상도 깎을 수 있는 짝퉁시장이지만 초보자들에겐 만만치가 않다. 먼저 사려고 하는 제품의 평균적인 시세를 알 필요가 있다. 목표 할인율을 정해놓지 않으면 노련한 상인들에게 휘둘리기 십상이다. 목표가 정해졌다면 미련없이 가게를 박차고 나갈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상인들은 조금이라도 이익이 남는다면 돌아서는 고객을 다시 붙잡게 된다. 유사한 제품과 가게들이 즐비한 이곳에선 특히 그렇다. 상인들이 '을'이 될 수 밖에 없다. 고객은 자신이 '갑'의 위치라는 것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도 그랬다. 그의 회담 취소 선언으로 북한은 자신들이 '을'의 위치 있음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 짝퉁시장 상인들이 돌아서는 고객을 붙들 듯 트럼프 대통령에게 손을 내밀어야 했다. 세계 최강국이라는 '갑'의 위치를 누구보다 잘 이용하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이다. 세계의 번영과 질서를 얘기하던 고상한 미국 대통령상을 미련없이 버렸기에 가능한 일이다. 미중 무역 충돌, 한미 FTA 재협상 등 협상 테이블이 열릴 때마다 판을 깰 수 있다는 으름장으로 어김없이 자신의 실익을 챙겨간다.

한반도를 둘러싼 다른 강국인 중국도 '갑'의 지위를 활용하는데는 둘째가라면 서렵다. 사드(THAD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때 우린 여실히 경험했다. 자국 안보 우려에 우리 안보는 안중에 없었다. 각종 제재들을 쏟아냈고 아직도 완전히 복원시키지 않고 있다.

강국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게 되면 다른 국가들은 자국의 이익을 지켜내기가 더 힘겨워지기 마련이다. 결국엔 자신의 실력을 키우는 수 밖에 없다. 또 똘똘 뭉쳐야 한다.

당장 우리 앞엔 한반도 평화 체제 안착이라는 역사적인 이벤트가 놓여있다. 전쟁의 위협이 사라지는 것은 물론 경제적으로도 한단계 더 도약할 기회다. 언어 장벽이 없는 새로운 내수시장이 생기고, 북한의 저렴한 노동력, 자원, 인프라 개발 등을 매개로 다양한 산업 수요가 창출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전 당 대표시절 남북한을 연결하는 신경제지도를 바탕으로 국민소득 5만 달러 시대가 열릴 수 있다고 청사진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그냥 얻어지는 것은 아니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우리 주변 강국들도 자신들의 정치, 경제적 이익를 극대화하기 위해 달려들 것이다. 철저하게 '갑'의 논리로 무장한 이들과의 경쟁을 이겨내기 위해선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야권은 정치적인 고려 보다는 국익을 우선해야 하고 여권은 야권의 비판적인 시각을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고개를 외부로 돌리고 우리가 처한 위치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 글로벌 경쟁의 정글 속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광화문]트럼프와 짝퉁시장 가격 흥정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