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MT리포트]담배 본고장서 '아이코스' 판매 보류한 미국…왜?

[전자담배 'GO' 'STOP']⑥필립모리스의 ‘덜 해로운 담배’ 지정 요구에 FDA 난색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입력 : 2018.06.07 15:55
폰트크기
기사공유
[MT리포트]담배 본고장서 '아이코스' 판매 보류한 미국…왜?

한국, 일본, 캐나다, 영국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 400만 명이 사용 중인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정작 담배의 본고장 미국에서는 판매 허가가 떨어지지 않고 있다. 왜일까?

지난 1월28일 미 식품의약국(FDA) 담배제품 과학자문위원회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판매 허가 신청을 놓고 표결에 들어갔다.

필립모리스는 2016년 12월 아이코스를 ‘위험저감 담배제품’(MRTP)으로 지정해달라는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MRTP는 담배제품이지만 일반담배보다는 덜 위험하다는 인증이다.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를 일반담배로 신청해 판매할 수도 있지만 '덜 해로운 담배'로 인증받고 판매해 마케팅 효과를 높인다는 것이다.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가 일반담배보다 배출되는 유해성분이 적으며 결과적으로 인체에 덜 위험하다고 주장한다. 미국 600만명 흡연자가 일반담배 대신 아이코스를 사용할 경우 국민건강증진에도 기여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FDA는 익명으로 투표를 개시했고 5대4로 필립모리스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는 쪽이 우세했다. FDA는 일반담배를 계속 흡연하는 것보다 아이코스 흡연이 덜 위험하다는 필립모리스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으며, 아이코스에서 배출되는 유해성분이 일반 담배보다 적다 하더라도 질병발생률과 사망률을 감소시킨다는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FDA는 특히 아이코스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청소년이나 어린이 비흡연자들을 신규 흡연자로 유입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미 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청소년층의 전자담배 흡연률은 빠르게 늘고 있다. 2011년 미국 중학생의 0.6%가 전자담배를 사용했지만 2016년 이 비율이 4.3%까지 늘어났다. 고등학생의 전자담배 흡연률도 같은기간 1.5%에서 11.3%로 크게 늘었다.

한편 미국 외에 태국, 대만, 싱가포르 등은 아이코스를 포함한 전자담배 일체를 금지하는 국가다. 태국 정부는 2014년부터 전자담배류가 젊은 층의 흡연을 유발시킨다며 관련 제품류를 모두 금지시켰다. 태국은 전 세계에서 금연 캠페인을 가장 적극적으로 펼치는 나라이기도 하다.

싱가포르는 2016년 일반담배를 포함해 전자담배까지 담배 제품 일체를 소비자의 눈에 보이는 곳에 진열하지 못하도록 규제했다. 올 1월부터는 전자담배를 소지하기만해도 벌금을 물도록 규제를 강화했다. 아이코스 역시 전자담배로 분류돼 판매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대만 역시 국민 흡연률을 줄이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어 올해부터 아이코스를 포함한 전자담배 일체를 모두 금지시켰다.

강기준
강기준 standard@mt.co.kr

보고 들은 것만 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