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보합 19.39 보합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모비스, SW 개발인력 5배 늘린다…미래차 집중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구축, SW 인력 양성...2025년 4000명까지 충원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6.10 09:33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가상의 도로환경을 반영한 인포테인먼트 제품의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가상의 도로환경을 반영한 인포테인먼트 제품의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217,000원 보합0 0.0%)가 미래차 시대를 이끌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R&D(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개발 인력을 40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경기 용인시 기술연구소에 총 14억원을 들여 400여명의 연구원들이 소프트웨어 직무교육을 동시에 이수할 수 있는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자동차부품 회사가 IT기업급의 대규모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가 도래하면서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높아졌다"며 "효과적 대응을 위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선제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소프트웨어 관련 R&D 인력도 대폭 충원한다. 현재 800여명 수준인 국내 기술연구소의 소프트웨어 설계인원을 2025년까지 약 4000명으로 5배 이상 확충할 방침이다. 또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전 연구원들이 스스로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는 고급 소프트웨어 설계인력으로 키운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 엠빌리(M. Billy)가 확보한 실제 도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 엠빌리(M. Billy)가 확보한 실제 도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국내 연구소의 소프트웨어 인력 확충 및 육성과 더불어 인도연구소와 베트남 분소를 소프트웨어 전문 글로벌 연구 거점으로 확대·운영한다. 인도연구소가 위치한 하이데라바드와 베트남 호치민은 전문교육을 받은 IT와 소프트웨어 관련 우수 인재들이 풍부한 곳이다.

올해로 설립 11년째인 인도연구소는 멀티미디어 제품 소프트웨어 설계업무에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로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인 엠빌리(M. Billy)가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것과 동시에 인도 현지의 도로 환경을 반영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연내 개발할 예정이다.

베트남 호치민에서는 지난해 말 현지업체와 합작으로 자율주행 데이터 분석센터를 개소했다. 베트남 분소는 엠빌리가 실제 도로를 누비며 촬영한 데이터를 자동차·보행자·시설물 등으로 분류한다. 현지 정부가 ‘소프트웨어 특구’를 조성할 만큼 연구 여건도 훌륭하다.

글로벌 컨설팅 기관인 맥킨지 앤드 컴퍼니에 따르면 2030년 자동차 한 대에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10%에서 30%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자동차·IT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부문에 대규모 투자를 실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의 가장 큰 특징은 센서와 로직(인지·판단·제어) 등 자율주행에 특화된 융합소프트웨어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것이다. 빅데이터 활용, 영상인식, 센서제어를 비롯해 통신기술 과정이 포함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연구원들은 코딩이나 알고리즘 설계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가 작동하는 원리를 비롯한 기계구조학도 학습한다'며 "현대모비스만의 독창적인 교육과정으로 하드웨어 설계역량과 소프트웨어 기술의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최근 독일 콘티넨탈에서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과 사이버 보안센터를 총괄한 칼스텐 바이스 박사를 상무로 영입했다. 현대모비스가 소프트웨어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원급으로 글로벌 인재를 영입한 첫 사례이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