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70.06 787.15 1118.40
보합 22.18 보합 17.37 ▼4.7
+0.99% +2.26% -0.42%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단독]검찰, '주가조작 혐의' 네이처셀 압수수색

서울남부지검, 네이처셀 본사 사무실 등 압수수색…시세조종 혐의 등 집중 수사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이태성 기자 |입력 : 2018.06.12 11:50|조회 : 68242
폰트크기
기사공유
차트
MT단독검찰이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업체 네이처셀 (6,300원 상승70 1.1%)의 주가조작 정황 등을 포착하고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코스닥 대표 바이오 종목 중 하나인 네이처셀이 검찰의 수사대상에 오르면서 주식시장에 바이오주 거품 논란이 재점화될 전망이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권·금융범죄 중점청인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단장 문성인 부장검사)은 최근 서울시 영등포구에 있는 네이처셀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시세를 조종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네이처셀 관련 정보를 받았다. 대게 주가조작 사건은 한국거래소, 금융감독원·금융위원회 조사 등을 거쳐 검찰에 넘어오는데 패스트트랙은 거래소에서 바로 검찰에 관련 정보를 넘겨주는 제도다. 거래소는 네이처셀의 주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한 지난해 11월부터 다시 주가가 폭락한 올해 3월 사이에 이상 거래 정황 등을 발견하고 관련 정보를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단독]검찰, '주가조작 혐의' 네이처셀 압수수색

네이처셀은 지난해 11월부터 급격한 변동성을 보인 종목이다. 네이처셀의 주가는 지난해 10월31일 6920원(장마감 기준)에서 지난 3월16일 사상최고가인 6만2200원까지 상승했다. 5개월도 채 안돼 9배로 뛴 것이다. 주가가 급등하면서 네이처셀은 시가총액 3조2926억원으로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6위에 오르기도 했다.

네이처셀 주가가 급등한 배경에는 성체줄기세포 배양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조인트스템의 시판 기대감이 컸다. 당시 네이처셀 측은 조인트스템이 수술 없이 주사로 투약할 수 있고 비용도 저렴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조건부허가를 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건부허가는 식약처가 긴급하게 판매 허가가 필요하다고 볼 때 임상 2상 결과만으로 시판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는 제도다.

하지만 네이처셀의 기대와 달리 식약처의 조건부 허가는 사상 최고가를 찍은 3월16일 반려됐다. 식약처는 신청 반려 사유로 △임상 환자 수가 13명에 불과한 점 △대조군이 없는 점 △치료 중에도 질병 진행 환자가 임상 환자의 절반을 넘어선 점 등을 들었다. 또 식약처는 당시 "이의 제기를 신청 해도 재논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결정 다음 거래일인 3월19일 네이처셀의 주가는 4만3600원으로 급락했다. 이후 네이처셀에서는 일본에서 줄기세포 치매 치료제 시술 허가를 받았다는 내용을 발표했지만 3월21일 3만600원으로 사흘 만에 주가는 반토막났다. 이날 오전 10시40분 현재 네이처셀의 주가는 2만8700원이다.

네이처셀이 압수수색을 당하면서 바이오 관련 주식의 투자 경계심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파악이 어려운 바이오 사업 정보를 허위·과장해 투자자를 유인하는 업체들을 들여다보고 있다. 김도원 전 로케트전기 상무는 2013년 3월쯤부터 로케트전기가 바이오산업에 진출한다는 허위 공시를 통해 로케트전기의 주가를 부양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지난달 20일 대법원 1부(주심 김신 대법관)로부터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줄기세포 신화'로 잘 알려진 라 대표에 대한 논란도 재점화 될 전망이다. 라 대표는 2013년 6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자본시장법, 약사법,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후 2015년 10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6년 10월에는 기업평가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해 회사에 1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재판에 기소됐지만 무죄를 선고받았다.

검찰의 압수수색 등 수사와 관련해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는 11일 기자와 만나 "검찰 조사를 받을 만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동수
최동수 firefly@mt.co.kr

겸손하겠습니다. 경청하겠습니다.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