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김정은 고교시절 교사 "김정은, 영어 알지만 못하는 척 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김정은 고교시절 교사 "김정은, 영어 알지만 못하는 척 할 것"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VIEW 152,757
  • 2018.06.12 11: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해외언론도 김 위원장 영어실력 관심… 김, 트럼프 처음 만나며 "Nice to meet you"

image
/AFPBBNews=뉴스1
"김정은은 영어를 할 줄 알지만 못하는 척 할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유학시절 고교 담임선생님이 11일(현지시간) 미국 N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영어 실력도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김 위원장의 고등학생 시절 담임선생님이자 수학, 독일어, 스포츠 등을 가르친 미헬 리젠은 이날 NBC '투데이'에 출연해 "김정은은 좋은 학생이었지만 특별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학창 시절 김 위원장이 많은 친구를 사귀지는 않았고, 농구를 좋아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영어 실력에 대해 여러 해외 언론도 관심을 보였다.

미국 온라인매체 버슬(Bustle)은 10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가장 단순하면서 난처한 문제가 '두 정상이 어떻게 소통할 것인가'라고 보도했다. 스위스 매체 레브도는 김 위원장이 유학 시절 영어뿐 아니라 독일어, 프랑스어도 공부했다고 전했다. 반면 영국 텔레그레프는 김 위원장의 성적이 대체로 낮았고 영어는 최소 점수로 통과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1984년생으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스위스 베른의 영어 국제학교에 다녔던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만남 순간 김 위원장은 영어로 첫 마디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CNN·로이터 등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 뒤 "Nice to meet you, Mr.President(반갑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라고 첫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후 한국어로 회담을 이어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