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7.94 830.26 1115.30
▼9.28 ▼0.01 ▲7.9
-0.39% -0.00% +0.71%
블록체인 가상화폐

1년만에 14배 올랐던 네이처셀, 檢 압수수색에 추락

검찰, 주가조작 혐의에 압수수색에 하한가 기록...전체 바이오주 충격은 제한적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입력 : 2018.06.12 16:26|조회 : 8037
폰트크기
기사공유
1년 만에 14배 급등하기도 했던 코스닥 바이오주 네이처셀이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압수수색을 받으며 하한가 추락했다. 다만 네이처셀을 둘러싼 의혹이 재점화됐음에도 바이오주의 동반 하락은 제한적이었다.

1년만에 14배 올랐던 네이처셀, 檢 압수수색에 추락
12일 코스닥 시장에서 네이처셀 (17,050원 상승450 -2.6%)은 전일대비 8400원(30.0%) 내린 1만9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처셀은 지난 3월16일 사상 최고가인 6만4600원(장중)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6년 3월16일 종가 4575원에서 1년만에 1312% 상승한 것이다. 기록적인 주가 급등에 '꿈의 바이오주'로 등극했지만 임상과 회사 측 대응을 둘러싼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네이처셀의 주가를 끌어올린 것은 임상 중인 조인트스템(성체줄기세포 배양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이다. 앞서 네이처셀은 조인트스템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건부허가를 자신했지만 3월16일 허가는 반려됐고 주가의 고공 행진도 끝났다.

이번 검찰 조사로 네이처셀에 제기된 다수의 의혹은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먼저 네이처셀은 국내에서 식약처의 판매 허가를 받기 위한 임상 조건을 갖추지 않았다. 식약처는 조건부허가 신청 반려 이유로 △임상 환자 수가 13명에 불과한 점 △대조군이 없는 점 △치료 중에도 질병 진행 환자가 임상 환자의 절반을 넘어선 점을 들었다. 결국 정상적 임상이 아니라고 본 것이다.

또 조건부허가에 적합하지 않은 품목을 신청한 점에도 의혹이 제기됐다. 조건부허가란 식약처가 긴급하게 판매 허가가 필요하다고 볼 때 임상 2상 결과만으로 시판을 허용해주는 제도로, 퇴행성관절염 치료제처럼 생명을 다투지 않는 질병에 대한 의약품은 조건부허가 대상이 아니다.

식약처 허가가 거절되자 네이처셀은 3월20일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줄기세포 치매 치료제 시술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에 쓰이는 줄기세포를 일본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에서 시술한다고 발표하면서 주가는 반등했다.

하지만 네이처셀이 시술 허가를 받았다고 밝힌 일본 트리니티 클리닉은 지난해 12월 설립된 곳으로, 정식 의료기관이라기보단 의원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져 또 다시 의구심을 키웠다.

조인트스템의 실체에 대한 의혹도 컸다. 조인트스템은 줄기세포에서 배양된 세포치료제로 면역거부반응이 없고 수술 없이 주사로 주입할 수 있다고 회사는 주장했다.

하지만 앞서 국내에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를 출시한 메디포스트와 티슈진도 카티스템(관절연골손상 줄기세포 치료제)과 인보사(체세포를 이용한 유전자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를 개발하는 데 무려 15~20년이 걸렸다. 수술이 필요한 카티스템과 주사제지만 연골 재생 효과를 인정받지 못한 인보사의 단점을 모두 보완한 제품을 네이처셀이 개발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얻기 어려웠다.

네이처셀의 하한가에도 바이오주로의 충격 확산은 제한적이었다. 코스닥 시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4.54% 올랐고 에이치엘비도 4.52% 강세 마감했다. 코스피 시장의 셀트리온도 2.06% 상승했다.

바이오헬스케어 펀드를 운용하는 한 펀드매니저는 "한 기업에 주가조작 사건이 발생하면 바이오주가 동반 급락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 한국 바이오기업에도 옥석 가리기가 나타나고 있다"며 "주가조작 사건이 발생해도 해당 기업 이슈로 국한되는 경향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주에 투자할 때는 합법적 임상 절차를 밟고 있으며 기업 스스로 진실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하는 곳을 선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