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0.99 829.33 1119.70
▲22.53 ▲2.42 ▼1.4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서울대, 北김일성종합대 학생 교류 위한 ‘北 주민 접촉’ 승인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입력 : 2018.06.12 21: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대학교 무용과 학생들이 제5회 통일교육주간을 맞아 2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앞에서 통일을 기원하는 '통일을 춤추다'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무용과 학생들이 제5회 통일교육주간을 맞아 2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앞에서 통일을 기원하는 '통일을 춤추다'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통일부가 12일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북한 김일성종합대와 학생 교류를 추진하기 위해 제출한 ‘북한 주민 접촉신청’을 승인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결성된 ‘서울대·김일성종합대학 교류추진위원회(추진위)’는 이날 "통일부로부터 ‘북한 주민 접촉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르면 다음주 김일성대에 편지형식의 문건을 팩스로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건 내용은 오는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을 기념해 서울대에서 열리는 행사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추진위는 지난달 17일 결성된 후 지난 24일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계획서’와 ‘서울대·김일성대 교류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통일부는 여러 검토 끝에 추진위가 오는 9월까지 북한주민과 접촉할 수 있도록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위는 김일성대를 방문할 학생 규모를 100명 안팎으로 꾸릴 예정이다. 학생들은 평양 역사유적 답사 등 남북 대학생 교류 프로그램과 일본과 관련한 역사문제를 주제로 한 남북대학생 공동 토론회 등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