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보합 19.39 보합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라돈침대 또 나왔다" 내 침대는 안전할까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세종=정혜윤 기자 |입력 : 2018.06.14 04: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라돈 침대'가 또 나왔다. 지난 11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법정 안전기준을 넘어선 대진침대 6종 제품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힌 것.

정부는 지난달 25일 발암물질인 라돈이 나오는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대진침대 매트리스 총 24종 중 21종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그런데 추가 시료를 확보해 조사해보니 나머지 3종에도 문제가 있었다. 이뿐 아니라 2010년 이전 단종된 모델 2종, 대진침대가 직접 팔지 않고 납품한 모델 1종도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침대 수거도 지지부진하다. 대진침대에 지난 11일까지 약 6만3000건이 접수됐는데, 약 18%인 1만1381개만 수거됐다.

라돈 침대 문제가 처음 불거진 이후 40여일이 지나도록 정부가 한 일이라곤 고작 안전기준을 초과했으니 회수하겠다고 밝히고, 문제 제품에 대한 발표를 번복한 게 전부다.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설명하지 않는다. 회수해 간 침대는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단계별 구체 방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

그 사이 공포는 악화일로다. 대진 침대를 '친환경생활가구'로 인증한 건 환경부였다. 그런 정부는 밝혀진 문제의 후속 대책에서까지 미덥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언제 또 방사능 침대가 확인될지 모를 일이다. 정부를 믿지 못하는 이들은 가정용 방사능측정기를 사는 등 자가 측정에 나선다. 가격비교 사이트 '에누리 가격비교'에 따르면 지난달 초부터 20일까지 방사능측정기 누적 매출이 전월대비 약 975% 늘었다.

실체가 무엇인지 모를 때 불안과 공포는 극대화된다. 가장 평화롭고 안전해야 할 잠자리가 그 불안과 공포의 대상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제기되는 문제는 무엇이든 확인되는 대로 투명하게 발표하라고 지시했지만 원안위나 환경부가 이를 따르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국민은 박근혜정부 때 각종 안전사고에 정부가 제대로 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는 걸 반복해서 봐 왔다. 그러면서 자조하듯 '각자도생 시대'라는 말을 썼다. 이번 정부의 대처를 보면서 이 말이 다시 유행하지 않길 바랄 뿐이다.
[기자수첩]"라돈침대 또 나왔다" 내 침대는 안전할까

세종=정혜윤
세종=정혜윤 hyeyoon12@mt.co.kr

발로 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