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2015년 이전 회계도 살핀다

7일·12일 회의서 회계기준 변경전 회계처리도 살피기로…고의성 판단 기준될 듯

머니투데이 김훈남 기자 |입력 : 2018.06.13 10:5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16층 대회의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안건을 심의하기 위한 증선위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16층 대회의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안건을 심의하기 위한 증선위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507,000원 보합0 0.0%)의 회계기준위반 의혹을 심리 중인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절성도 판단하기로 했다. 과거 회계처리를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성을 살피겠단 의미다. 증선위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양 당사자 간 공방과 증거 확인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금융위는 지난 7일과 12일 두차례 회의를 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안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보고와 회사·외부감사인(회계법인)의 소명을 청취했다고 13일 밝혔다. 두차례 회의에선 금감원의 조치안 구조와 체계 등에 대해서도 심층적으로 논의했다.

그 결과 분식회계 여부의 쟁점인 피투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2015년 이전 기간 회계처리 적절성도 살피기로 했다고 증선위는 밝혔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기준을 자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한 2015년 회계년도만을 문제 삼았으나 이전기간 회계처리와 적절성, 기준변경 근거 등을 상펴야 한다는 결론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 파트너 미국 '바이오젠'의 콜옵션 관련 공시 위반 안건에 대해서도 이전기간 회계처리 타당성을 판단해야 조치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증선위 측은 전했다.

자회사 회계기준 변경과 공시위반 모두 2015년 이전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그에 따라 고의성 여부을 정할 수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지난달 증선위에 앞서 진행한 감리위원회에서도 위원마다 회계기준 위반에 대한 의견이 엇갈렸는데 무혐의부터 단순실수, 중과실, 고의적 분식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온것으로 전해졌다. 감리위 판단처럼 의견이 다양하게 갈린 만큼 과거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살펴 고의성 여부 판단의 기준을 삼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금융위 측은 "20일 정례회의에서 회사 등에 대한 대심 질의응답을 통해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확인을 일단락지을 계획"이라며 "두 차례 회의에서 나온 의견에 대해서도 추가논의를 통해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