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0.61 825.05 1119.70
▲22.15 ▼1.86 ▼1.4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서울시장 3위 예상된 安 "거취 고민해 따로 말하겠다"

[the300][6.13 지방선거]오후 8시 당사 들러…"시민 뜻 겸허히 받아들인다"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입력 : 2018.06.13 21:10
폰트크기
기사공유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임성균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임성균 기자.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 출구조사 결과 3위에 그칠 것으로 예측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자신의 거취와 관련, "깊게 고민해 따로 말씀 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8시 여의도 당사에 도착, 선거 결과 소감을 통해 "서울 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서울시민의 근엄한 선택을 존중하고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7년 전 정치권 입문 당시 유력한 대권 주자였던 안 후보가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에 머무를 경우 사실상 정치생명이 끝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었다.

이날 소감 발언 직후 이와 관련된 입장을 기자들은 재차 물었고 안 후보는 "말씀드린 것처럼 깊게 고민하고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다시 답변했다.

아울러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가 오히려 패인이 된 것이 아니냐는 의견에도 안 후보는 같은 답을 반복했다.

한편, 안 후보는 이날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 당색인 옅은 녹색의 넥타이를 매고 무거운 얼굴로 입장했다. 손학규 선대위원장 및 당직자들에게 힘없는 목소리로 "고생하셨다"고 일일이 악수를 나눈 후 입장 발표를 마치고 상황실을 떠났다.

안 후보 선거조직인 바른미래당 미래캠프는 14일 오전 해단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