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1.19 688.63 1129.50
▲3.13 ▲7.25 ▲0.3
+0.15% +1.06% +0.03%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美연준, 기준금리 1.75~2.0%로 올려...'점진적 금리인상', 성명서에 명시(종합)

美연준, FOMC회의서 올해 두번재 금리인상 단행·올해 금리인상 횟수 3차례→4차례로 상향...정책성명서 큰 변화 줘

머니투데이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입력 : 2018.06.14 05:21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BBNews=뉴스1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BBNews=뉴스1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1.75~2.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또한 올해 금리인상 횟수전망을 3차례에서 4차례로 상향했다.

연준은 특히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명시하고, 인플레이션 관련 문구를 삭제하는 등 정책성명서에 큰 변화를 줬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기존 1.5~1.75%에서 1.75~2.0%로 0.25%포인트 올렸다. 지난 3월에 이어 올해 두번째 금리인상이다. 이번 금리인상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연준 위원들은 개별적인 금리인상 전망을 담은 점도표에서 올해 금리인상 횟수전망을 기존 3차례에서 4차례로 상향했다. 15명의 위원 중에서 8명이 올해 최소 4차례 이상 금리인상을 전망했다. 지난 3월과 이달 금리인상에 이어 올해 두차례의 추가적인 금리인상을 예상한 것이다. 연준 위원들은 점도표에서 내년에는 3차례, 2020년엔 1차례의 금리인상을 각각 전망했다.

또한 연준은 정책성명서에 기존 '통화정책 자세의 추가적인 점진적인 조정' 대신에 '연방기금금리 목표범위의 추가적인 점진적인 인상'이라는 표현을 넣어 향후 금리인상 기조를 명확히 제시했다.

연준은 정책성명서에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 목표범위의 추가적인 점진적인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한 고용시장 상황, 중기적으로 위원회의 대칭적인 2% 목표에 가까운 물가와 부합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새로운 문장을 넣었다.

연준은 또한 정책성명서에서 "위원회는 대칭적인 물가 목표에 관련 실제와 기대되는 물가상황을 신중하게 관찰할 것", "연방기금금리는 당분간 장기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금리수준 아래에 남아있을 것" 등 물가관련 문장들도 삭제했다.

연준은 아울러 정책성명서에서 경제활동이 '견조한 속도'로 증가했다고 표현함으로써 미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존에는 '완만한 속도'로 표현됐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미국 경제의 견고한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올들어 두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하고, 올해 금리인상 횟수전망까지 상향함으로서 매파적(통화긴축) 목소리를 냈다고 평가했다.

송정렬
송정렬 songjr@mt.co.kr

절차탁마 대기만성(切磋琢磨 大器晩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