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8.13 830.48 1114.80
▼9.09 ▲0.21 ▲7.4
-0.39% +0.03% +0.67%
블록체인 가상화폐

늦은밤 북촌한옥마을 관광 못한다…관광 허용시간 도입

시-종로구, ‘북촌한옥마을 주민피해 개선 대책(안)’ 22일 주민의견 수렴 7월 본격 시행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입력 : 2018.06.14 11:15
폰트크기
기사공유
 북촌마을운영회원들이 주민 환경개선촉구집회를 갖고 있다.북촌을 방문하는 하루 평균 관광객은 1만 여명 수준. 이들 중 대다수는 패키지 관광을 온 중국 관광객들로 북촌 입구에 내려 2~3시간 관광을 한 뒤 다시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버스 주차로 인한 교통체증과 안전 문제, 공회전으로 인한 소음과 매연 등 문제가 생길 수 밖에 없다. 사진=뉴스1
북촌마을운영회원들이 주민 환경개선촉구집회를 갖고 있다.북촌을 방문하는 하루 평균 관광객은 1만 여명 수준. 이들 중 대다수는 패키지 관광을 온 중국 관광객들로 북촌 입구에 내려 2~3시간 관광을 한 뒤 다시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버스 주차로 인한 교통체증과 안전 문제, 공회전으로 인한 소음과 매연 등 문제가 생길 수 밖에 없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북촌한옥마을에 ‘관광 허용시간’ 도입을 처음으로 추진한다.

최근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인한 소음, 쓰레기 투기, 불법 주정차 등으로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이른 새벽이나 늦은 밤 시간대에 관광객이 통행하지 않도록 유도해 관광객으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외국인 단체관광객이 북촌에 방문할 경우 가이드가 동행 안내함으로써 관광 에티켓을 준수하도록 유도하고, 북촌한옥마을 주출입구인 ‘돈미약국’ 주변에 관광버스 불법주정차 집중단속구간을 지정해 단속을 강화한다. 또, 쓰레기 수거 횟수를 하루 2회에서 3회로 늘리고 상주 청소인력 2명을 신규 투입해 쓰레기 문제 해결에도 나선다. 일부 관광객의 노상방뇨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재 70개소인 개방‧나눔화장실 확대를 추진한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14일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인한 북촌한옥마을 주민 피해를 줄이고 정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8가지 내용의 ‘북촌 한옥마을 주민피해 개선 대책(안)’을 발표했다.

8가지 주요 대책은 △‘관광 허용시간’(평일·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 지정‧시행 △단체관광객 방문시 가이드 동행 안내 시스템 △관광버스 불법주정차 집중단속구역 지정 검토 △쓰레기 수거횟수 확대 및 전담 청소인력 신규 투입 △개방화장실 확대 유도 △관광객 금지행위 안내판 설치 △관광 가이드 대상 사전교육 △주민 주도 관리인력(가칭 북촌마을 지킴이) 양성이다.

시와 구는 오는 22일 주민 토론회 ‘주민이 행복한 종로관광 생각나누기’를 열어 주민의견을 수렴, 대책(안)을 최종 확정하고 7월 중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북촌한옥마을은 서울 도심의 대표적 관광명소로 하루 평균 1만여 명이 방문하고 있으며, 이중 약 70%가 외국인 관광객이다. 이곳에 실제 거주하는 주민들은 주거지인 이곳에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과도한 소음, 쓰레기 무단투기, 무단침입, 불법 주정차 등으로 인한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김경환
김경환 kennyb@mt.co.kr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입니다. 제대로 된 기사 쓰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