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살라, 훈련 정상 소화..WC 첫 경기부터 출전 '낙관적'

머니투데이 스포츠 박수진 기자 |입력 : 2018.06.14 10:56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집트 국가대표팀 훈련에 참가한 살라 /AFPBBNews=뉴스1
이집트 국가대표팀 훈련에 참가한 살라 /AFPBBNews=뉴스1


어깨 부상으로 인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 출전이 불투명했던 이집트 국가대표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26·리버풀)가 정상적으로 팀 훈련을 소화했다. 점점 우루과이와 첫 경기 출전 가능성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에 속한 이집트는 오는 15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우루과이와 조별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8년 만에 월드컵 무대를 밟는 셈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대표팀은 러시아 그로즈니에 베이스 캠프를 차렸다. 13일 실시된 훈련에는 살라 역시 정상 훈련을 소화했다. 살라는 지난 5월 27일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결승전 도중 어깨 부상을 당했다.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살라는 당초 조별 예선 첫 경기 출전이 불투명했다. 하지만 훈련을 정상 소화함으로써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이집트 헥토르 쿠페르 감독(63) 역시 14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살라의 월드컵 첫 경기 출전을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살라는 공을 가지고 하는 훈련에 정상적으로 참여했으며, 점점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집트 입장에서는 살라의 존재가 필수적이다. 살라는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서 36경기 32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랐고, '2017-2018 UCL'서도 15경기 11골을 몰아넣으며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프리카 예선에서도 5경기에 나서 5골을 기록했다. 더구나 이집트는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살라 없이 치른 평가전 3경기에서 2무 1패의 부진한 성적을 거뒀고, 1득점에 그쳤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