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진보교육감 압승'…"진보교육정책 탄력" vs "자질·정책검증 실종"

"전교조 활동경력 당선자 10명으로 늘어"…"무관심 교육감선거 고민해야"

머니투데이 세종=문영재 기자 |입력 : 2018.06.14 11: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진보교육감 압승'…"진보교육정책 탄력" vs "자질·정책검증 실종"

지방선거와 함께 실시된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 성향 후보들이 압승을 거둔 가운데 양대 교원단체가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교육감선거에서 진보 성향 교육감이 14명, 중도·보수 교육감은 3명 당선됐다. 이번 선거에 재출마한 12명의 현직 교육감도 모두 당선됐다.

진보 교원단체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는 이날 논평에서 "이번 교육감 선거 결과는 변화에 대한 갈망과 진보적 교육정책에 대한 지지가 전국적으로 널리 분포돼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며 "경쟁논리를 교육에서 배제하고 평등과 인권의 가치를 중시하는 진보적 교육정책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또 "전교조 활동 경력을 가진 당선자가 기존 8명에서 10명으로 늘었다"며 "대구·경북 등 보수 성향 후보가 당선된 곳에서도 진보 후보와 박빙의 승부를 벌이는 등 변화의 흐름이 감지된다"고 덧붙였다.

보수 성향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은 "이번 선거에서 교육감직선제 도입에 따른 문제점들이 여전히 표출되고 자질·정책검증 과정이 사라진 점은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교총은 "남북문제와 특검 등 국가적·정치적 현안과 현 정부에 대한 높은 지지율로 교육감 선거가 사실상 묻혀버려 가뜩이나 관심도가 떨어지는 교육감선거가 깜깜이를 넘어 '무관심'으로 변했다"며 "이에 대해 향후 교육발전을 위해서도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총은 당선된 교육감들에게 △교육의 안정성·예측가능성 △중립적이고 균형적인 교육 △반대편에 섰던 유권자·후보자 포용 등을 당부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