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상금융거래탐지'로 작년 446억 금융사고 예방

은행·증권사 1개사 기준 연평균 10억 사고예방 효과..사고 예방률 95.4%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8.06.14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국내 은행과 증권사가 운영하는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을 통해 지난해 400억원 규모가 넘는 금융사고가 예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FDS의 평균 예방율은 95.4%로 이상금융거래 시도를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FDS는 전자금융거래에서 생성되는 접속정보, 거래내용 등을 종합 분석해 이상금융거래를 탐지·차단하는 시스템이다. 2014년부터 구축돼 현재 은행 20개사, 증권사 26개사가 FDS를 운영 중이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FDS를 통한 사고예방 건수는 3665건으로 금액은 445억8000만원 규모였다. 1개사 기준 연평균 79.6건, 9억7000만원의 금융사고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사고 예방 실적은 은행 429억7000만원(3588건), 증권회사 16억1000만원(77건)으로 계좌이체 등이 많은 은행의 비중이 컸다. 실적이 높은 4개 은행은 각사별로 연평균 655.3건, 94억4000만원의 사고가 FDS를 통해 예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회사가 금융보안원이 운영하는 이상금융거래정보 공유시스템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며 예방한 사고는 956건, 198억6000만원 규모였다. 전체 사고예방 금액 대비 44.5% 수준이었다.

그동안 FDS 운영 실적은 각 회사가 관리했을 뿐 아니라 회사별로 사고 기준이 달라 정확한 실적 파악이 어려웠다. 지난해부터 사고 기준을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등 접근매체의 위변조 또는 부정한 방법으로 획득한 접근매체를 이용한 불법 자금이체 등으로 명확히 하면서 실적 관리가 가능해졌다.

특히 사고 예방과 탐지의 정확도를 관리할 수 있도록 예방률, 미탐률, 탐지후사고율 등 탐지정확도에 대한 실적도 추가 관리하게 됐다.

지난해 FDS를 통한 평균 사고 예방률은 95.4%로, 분기별로는 지난 1분기 94.8%에서 4분기 97.5%까지 상승세를 보였다. 미탐률은 2.3% 수준으로 2분기 2.9% 이후 4분기 1.4%까지 하락했다. 이상금융거래 시도를 탐지했으나 사고가 발생한 비율은 2.3%로 1분기 2.9%에서 4분기 1.1%까지 낮아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종 사고유형 탐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FDS탐지 룰을 개선하는 등 시스템 고도화를 유도하고 FDS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라며 "금융회사 간 이상금융거래에 대한 정보공유를 활성화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는 FDS가 탐지한 이상금융거래가 소비자 실수로 정상 거래처럼 수행되지 않도록 개인정보 유출 예방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