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보합 29.6 보합 15.47 ▼1.6
+1.44% +2.34% -0.1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폼페이오 "先 비핵화 後 제재해제…김정은도 잘 알아"

[the300]"트럼프의 北 비전, 김정은도 공유…한미일 강철같이 공조"(상보)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입력 : 2018.06.14 12:29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접견실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 하고 있다. 2018.06.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접견실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 하고 있다. 2018.06.14. photo@newsis.com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4일 "유엔(UN) 제재는 북한에서 완전히 비핵화 했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지는 (해제) 안 된다"라고 북한의 선(先) 비핵화를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8월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등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과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핵폐기가 지연되는 것 아닌지, 북한의 진정성을 어떻게 믿는지 등을 묻는 한국 취재진에게 비핵화가 검증되기 전에 UN제재 해제는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검증이 굉장히 중요하고 (합의문에) '완전한 비핵화'가 이걸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딜레이 아니냐고 했지만 김 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의 시급성에 이해를 잘 했다"며 "정상회담을 통해서 이런 기회 생겼고 관계 자체를 재설정할 좋은 기회"라 밝혔다.

그는 또 "(한미일) 3국 장관들 간에 비핵화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 지에 관점의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전 양보를 순차적으로 해주겠다는 것인지 다른 질문에도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서 제재 해제나 이런 게 이루어진다"고 답했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두 정상이 정상회담 가졌을 때 굉장히 솔직하게 어떤 변화가 필요한지 얘기했다. (북한이) 국제사회 편입될 수 있는, 위협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바로 조건을 설정하고 나서야 이것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비핵화가 제재 해제 등 보상책의 '조건'임을 강조했다.

그는 회견 모두발언에서 "3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12일 북미회담에 대해 "역사적으로 북미 관계에 있어 전환점"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하게 비핵화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평화와 안정을 가지고 오는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쉬운 과정은 아니다"라며 "우리 동맹국들과 함께 공조하는 것은 성공 담보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는, 한미일은 완전하고 비가역적(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일은 강철같이 견고하고 매우 긴밀한 관계로 북한 관련 계속 공조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한다면 (북한에) 더 밝은 미래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서울에서 지난해 11월 국회 연설 때 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더 강하고 안정적이며 연결되고 부유한 북한, 북한이 전세계와 통합된 모습을 그린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이 같은 비전을 공유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김 위원장이 다음 조치를 취해서 이를 실현하길 바란다"며 "미국은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폼페이오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이 함께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