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38 658.04 1130.40
▲2 ▼8.3 ▼0.4
+0.10% -1.25% -0.04%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트럼프 "김정은에 직통번호 줬다…北 인권 강요 안해"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입력 : 2018.06.15 22:52|조회 : 5680
폰트크기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북한문제가 대체로 해결됐다"며 "김정은에게 직통 번호를 알려줬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핵전쟁 원치 않아 김정은에게 인권을 강요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이미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의 유해를 반환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사무엘
김사무엘 samuel@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