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보세]수소전기차, 구체적 지원이 필요하다

우리가 보는 세상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6.28 05:3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예전엔 관심도 없었는데, 이제 '의지 표명'은 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산업부 발표 내용은 선언적인 수준이고 구체적 계획이 부족합니다."

지난 2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전기차(FCEV) 시장 선점을 위해 2022년까지 2조6000억원 민관 투자를 하겠다고 밝힌데 대한 반응이다. 업계는 일단 환영하면서도 지난해 9월 나왔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점이 없고, 구체적인 실천 계획이 부족하다고 지적한다.

2조6000억원은 '추정 금액'이며, 정부와 민간이 각각 얼마씩 투자할 지가 없다. 전국 14곳인 충전소를 5년 내 310곳으로 늘린다는 내용은 작년 9월 계획의 '재탕'이다. 수소충전소 특수법인(SPC)에 1500억원을 투자한다고 했는데 어디서, 어떻게 조달할지 미정이다. 2022년 수소전기차 1만6000대 보급 계획은 기존 1만5000대에 수소전기버스 1000대만 추가된 것이다.

새로운 사실이 3가지는 있다. 위의 수소전기버스 1000대 보급,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수소에너지를 반영하겠다는 것, P2G(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수소로 전환) 실증사업 추진인데 관련 예산 언급은 없다.

수소전기차는 산소와 수소의 화학반응을 이끌어내고 이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해 모터를 돌린다. 배기가스는 없고 물만 배출한다. '궁극의 친환경차'인 만큼 '경제성'이 확보돼 있지 않다. 수소전기차가 '경제성'을 가질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고, 정책적인 지원도 보다 강화돼야 한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지금이 투자와 정책 지원의 적기다. 가령 정부 관용차를 수소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로 바꾼다든가, 캠페인성 광고로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

선진국은 이미 전기차 시대를 지나 수소전기차를 집중 육성 중이다.

지난해 '수소전기차 굴기'를 선언한 중국 정부는 2025년 5만대·충전소 300기, 2030년 100만대·1000기를 달성할 계획이다. 또 전기차 보조금은 계속 줄이되 수소전기차는 그대로 유지한다.

미국은 2030년 100만대가 목표이며, 현재 캘리포니아주에만 수소전기차 4000여대가 보급됐다. 원자력 이후 '수소사회'를 실현 중인 일본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를 4만대로 늘리고, 2030년 80만대·충전소 900기를 계획하고 있다.

[우보세]수소전기차, 구체적 지원이 필요하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