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방통위, 가상통화 거래 사이트 실태조사 착수

2일부터 이용자 개인정보 침해 방지 여부 확인…O2O 사업자도 함께 조사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입력 : 2018.07.02 15:4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현정디자이너
김현정디자이너
최근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 사이트를 겨냥한 해킹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요 거래 사이트들에 대한 개인정보 관리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방통위는 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가상통화 취급업소 및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취급·운영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최근 가상통화를 노린 잇따른 해킹사고가 발생, 이용자 개인정보의 침해 우려가 대두되면서 결정됐다.

접속자 수가 많은 가상통화 취급업소 및 금융기관에서 운영하는 쇼핑·여행·부동산 관련 앱(애플리케이션)과 차랑공유·커플·인테리어 등 O2O 서비스 앱 중 다운로드 수가 많은 앱 운영 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방통위는 이들 업체들이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 위주로 조사를 진행한다. 개인정보 처리 시스템에 대한 접근통제, 접속기록의 위·변조 방지, 개인정보의 암호화, 악성프로그램 방지 등이 주요 점검 내용이다.

이와 함께 방통위는 개인정보의 수집·이용·제공·파기 과정과 스마트폰 앱 접근권한 및 이용자 권리 등도 살펴볼 예정이다. 법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과태료·과징금 부과 등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방통위는 이번 조사를 하면서 지난해 정보통신망법의 개인정보보호 규정 위반으로 시정조치 처분을 받은 가상통화 거래 사이트 8개사에 대한 후속조치 이행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최근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대한 빈번한 해킹사고로 이용자의 금전적 피해 우려가 높다"며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들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높여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세관
김세관 sone@mt.co.kr

슬로우 어답터로 IT. 방송.통신 담당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