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5.05 677.21 1123.40
▼20.71 ▼8.12 ▲3.6
-1.00% -1.18% +0.32%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민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정부인증 획득…상용화 돌입

국토부, 지자체 스마트시티 도입 활성화 기대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입력 : 2018.07.03 11:22
폰트크기
기사공유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개념도.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개념도. /자료제공=국토교통부
민간기업이 개발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상용화 단계에 들어간다.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밑바탕인 통합플랫폼의 활성화로 지방자치단체의 스마트시티 도입이 빨라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7개 민간 업체가 만든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제품이 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인증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민간 업체의 통합플랫폼이 상업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 인증을 받은 첫 사례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란 지자체의 스마트시티 센터에서 방범, 방재, 교통, 시설물 관리 등 분야별 정보시스템을 통합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반 소프트웨어다.

기존에는 정부 연구개발(R&D)로 개발한 통합플랫폼만 지자체 스마트시티 사업에 활용해 왔다. 스마트시티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민간 업계의 요구가 늘면서 정부는 지난해 10월 인증체계를 마련해 정부 인증을 받은 민간업체의 제품도 스마트시티 사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제품은 △리노(이에스이, 이하 개발 업체) △스마트시티 IOC 플랫폼(스마트시티코리아) △LG CNS 스마트시티 플랫폼(LG CNS) △XEUS 플랫폼(지오멕스소프트) △MI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메타빌드) △큐빅(오픈잇) △한국 스마트시티 에코플랫폼(사단법인 스마트도시협회)다.

민간이 개발한 제품도 지자체가 도입할 경우 정부가 6억원 가량의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통합플랫폼을 적용한 지자체는 경기 수원, 시흥, 오산, 전남 광양 등 10곳이다.

정부는 민간 기업의 참여가 활발해지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술이 더 발전하고 해외 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성해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의 안정적인 구축과 확산을 위해서는 공통 기술, 인터페이스, 서비스의 표준화가 필요하다"며 "인증제도를 통해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이 활성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사무엘
김사무엘 samuel@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