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차, 이스라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업체 '오토톡스'에 투자

커넥티드카 통신 칩셋 기술 공동 개발…차량 내·외부, 데이터 초고속 연결·제어·판단 기술 확보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7.03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차가 투자한 '오토톡스' 로고/사진=현대차
현대차가 투자한 '오토톡스' 로고/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업체 오토톡스(Autotalks)에 투자하고, 커넥티드카 통신 칩셋 기술을 공동개발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 (129,000원 보합0 0.0%)는 오토톡스에 전략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오토톡스와 함께 커넥티드카의 두뇌 역할을 하는 통신 칩셋(반도체 집적회로·Chipset)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분 투자 형태로 오토톡스에 투자하며,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커넥티드카가 '달리는 컴퓨터' 역할을 수행하려면 차량 외부의 무선통신과 내부의 유선통신을 제어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통신 칩셋'이 핵심적이다.

오토톡스는 2008년 이스라엘에서 설립돼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통합 유·무선 네트워크 제어 기술과 첨단 보안 솔루션이 적용된 차량용 통신 칩셋을 개발하고 있으며, 국가별 상이한 V2X 통신 표준에도 동시에 대응이 가능한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 토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 및 IT 업체들과 다양한 협업 및 실증 경험을 갖고 있다.

현대차는 오토톡스와의 협업 과정에 현대모비스, 현대오트론 등 계열사들을 참여시켜 그룹 차원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토톡스의 V2X 통신 칩셋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협업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전체에 IoT 기술이 적용돼있고, 차와 도로가 통신하는 인프라가 갖춰져 높은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이 구현되는 테스트베드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궂은 날씨에서도 차량이 주변 차량 및 교통 인프라와 정보를 교환하며 위험 상황을 사전에 경고받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등 안정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하가이 지스 오토톡스 CEO는 "글로벌 톱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의 이번 투자를 계기로 더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오토톡스의 기술 로드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 기술에 계속 투자중이다.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했으며 지난해 9월 중국 구이저우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건립했다.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하는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ccOS)' △카 클라우드와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ccSP)'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중국 바이두와 통신형 내비게이션, 음성인식 비서 등도 협업하고 있다.


현대차 커넥티드카 이미지/사진=현대차
현대차 커넥티드카 이미지/사진=현대차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