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69.31 756.96 1131.40
▼19.88 ▼34.65 ▼2.3
-0.87% -4.38% -0.20%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추미애 "기무사 계엄령문건, 필요하다면 국정조사·청문회 열 것"

[the300]민주당 대표 "문건 작성지시자, 실제 실행준비 등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입력 : 2018.07.09 09:42
폰트크기
기사공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군 기무사령부(기무사)가 지난 2016년 촛불집회 당시 위수령 발령과 계엄령 선포를 검토했다는 내용의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책임자를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9일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건의 작성지시자, 실제 실행준비 등에 대한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며 "개혁 논의로 진상이 가려지는 일은 결코 있어선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은 기무사가 헌재의 탄핵심판 이후 발생할 소요사태에 대비한 비상 계획이라고 주장한다"며 "6개월 가까이 진행된 촛불집회에서 단 한 건의 폭력과 무질서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에서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무사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3월 즈음 국정원 직원이 헌재를 사찰하려 했던 사실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국정원, 기무사 등 정보기관을 총동원하고 심지어 군대까지 동원할 계획을 세웠다면 막강한 배후가 누구인지 뻔히 짐작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기무사 와해'라고 호도하는 한국당 의원들은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양심의 가책을 느껴야 한다"고 비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