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3.67 797.09 1135.60
▲1.38 ▲0.6 ▲2.4
+0.06% +0.08% +0.21%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기아차-中바이두 미래차 기술동맹 강화..커넥티드카 개발 가속화

''커넥티드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 체결..커넥티드카·음성인식·AI 로봇·IoT 4대 분야서 협업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7.10 11: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 전략적 협업을 더욱 강화하는 차원에서 미래차 기술 동맹을 맺고 커넥티드 카 개발에 속도를 낸다.

현대·기아차와 바이두는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바이두 본사 사옥에서 양사 고객들이 그간 경험하지 못한 혁신적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커넥티드 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바이두는 검색엔진과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등 분야에서 중국 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다. 최근엔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면서 사업 영역을 전방위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대·기아차 (32,400원 상승500 1.6%)는 2014년부터 바이두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 스마트 기기에 대한 관심이 자동차 부문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국 시장의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해왔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미래 자동차의 핵심기술 경쟁력인 지능화와 커넥티비티 트렌드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체계를 갖춘다. 이를 위해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음성인식 서비스 △AI 로봇 개발 △IoT(사물인터넷) 서비스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협업을 진행한다.

양사는 우선 지도와 빅데이터와 AI, 각종 인터넷 포털 서비스 등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 내에서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또 중국어 방언의 성조 차이까지 완벽하게 구분하는 바이두의 기술력과 시끄러운 소음 하에서도 사람의 음성만을 추출해 내는 현대·기아차의 첨단 장치를 결합, 말로 차량의 편의장치를 제어할 수 있는 고도화된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ICT(정보통신기술) 업계간 개발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차량용 AI 로봇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 중국법인이 지난 4월 출시한 '신형 즈파오(국내명 스포티지)'에  탐재한 'AI 샤오두 로봇'/사진제공=현대차그룹
기아차 중국법인이 지난 4월 출시한 '신형 즈파오(국내명 스포티지)'에 탐재한 'AI 샤오두 로봇'/사진제공=현대차그룹

샤오두(小度)로 이름 붙여진 이 인공지능 로봇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며 운전자와 차량 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돕는다. 날씨, 뉴스 등 다양한 주제의 대화와 개인 스케줄 관리가 가능하며 내비게이션과 공조시스템, 미디어, 도어 개폐 등 차량 내 주요 장치들을 음성 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다.

여기에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를 인식,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졸음운전·운전 부주의 등을 인지해 경고하는 기능도 갖춘다.

양사는 아울러 집에서 차량을 제어하는 홈투카(Home-to-Car)와 자동차 안에서 외부 생활공간을 제어하는 카투홈(Car-to-Home) 등 IoT 기술을 조기에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인 추교웅 이사는 "ICT 변혁을 주도하는 업체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커넥티드 카 개발로 이어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바이두커넥티드카사업부의 쑤탄 총책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하며 쾌적한 운행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와 바이두는 커넥티드 카 개발 협업의 선행 단계 결과물인 차량용 'AI 샤오두 로봇'을 지난 4일 중국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바이두 AI 개발자 대회'를 통해 최초로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기아차 중국법인은 지난 4월 출시한 '신형 즈파오(국내명 스포티지)'에 'AI 샤오두 로봇'를 탑재해 주목받기도 했다.

차량 내부 대시보드 위에 별도로 장착되는 'AI 샤오두 로봇'은 스크린에 눈(目) 모양표시를 통해 기쁨과 애교, 난감함 등 감정을 표현해 가며 차량 탑승자와 의사소통을 한다. 주요 뉴스와 운전자 스케줄을 대화하듯 전달하기도 하고 영화표 예매 같은 명령도 척척 수행해 낸다.

실제로 탑승자가 1초 이상 ‘AI 샤오두 로봇’을 응시하면 샤오두는 윙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운전자가 “샤오두, 세상에서 누가 제일 잘 생겼지?”라고 물으면 로봇은 카메라로 운전자를 찍은 뒤 “스크린에 나온 바로 이 분입니다”고 대답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운전자 안면 인식을 통한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 졸음운전 등 운전자 행동 경고 등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