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1.99 825.71 1129.20
▼8.91 ▼2.18 ▲5.7
-0.39% -0.26% +0.51%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신용현 의원 "5G 장비 선정, 보안·국내생태계 고려해야"

화웨이 장비도입 논란에 일침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입력 : 2018.07.10 10:27
폰트크기
기사공유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장비 선정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익 관점에서 보안이나 관련 산업 생태계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 3월 5G 상용화를 앞두고 이동통신사업자 간 ‘최초’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최초’가 ‘최고’라는 함정에만 빠지지 말고 우리 산업 전반의 득실을 철저히 따져 추진하는 등 국익을 최우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신 의원은 “가격경쟁력 있다고 알려진 중국 업체의 5G 통신장비의 경우 미국 등 주요 우방국에서 보안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동통신업계에서는 5G 장비선정을 앞두고 기술력과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강점이 있는 화웨이 장비 도입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

신 의원은 “가격만이 결정 요소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통신보안은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만큼 5G 통신장비의 보안성도 크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5G 상용화 시 가장 고려해야 될 점은 단순히 5G 서비스를 누가 빨리하느냐보다 5G 시대에 맞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단말기, 통신장비, 콘텐츠 산업 등의 중소기업과 관련 산업이 함께 성장하는 상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결론적으로 "5G 장비는 가격 등의 요소도 중요하지만 국익 관점에서 보면 보안성은 물론 국내 연관산업이 얼마나 동반성장할 수 있고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지가 반드시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