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2.29 796.49 1133.20
보합 7.82 보합 13.95 ▲0.9
-0.34% -1.72% +0.08%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금속노조, '산별 교섭 강화' 13일 총파업 선언

민주노총, '중소상인 보호대책'과 '국민연금 급여인상 사회적 논의'도 촉구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7.10 14:11
폰트크기
기사공유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금속노조 쟁의행위찬반투표 결과보고 및 총파업-전조합원 상경투쟁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1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금속노조 쟁의행위찬반투표 결과보고 및 총파업-전조합원 상경투쟁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이 중소영제 사업장과 비정규직 임금인상을 내걸고 이달 13일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금속노조는 10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13일 전국 총파업 돌입과 함께 상경 투쟁을 예고했다.

김호기 금속노조 위원장은 "올해 금속노조는 중소 영세사업장과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인상률을 더 높여 장기적으로 노동자 사이의 임금격차를 줄이는 하후상박 임금연대를 제안했다"며 "산별 임금체계 마련을 위해 '노사공동위원회' 구성도 제안했으나 현대차그룹은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금속노조의 핵심 사용자다.

금속노조는 '금속산별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다 같이 모여 금속산업의 발전을 마련하자는 명분이다.

김 위원장은 "금속노조는 13일 6시간 파업을 강행한다"며 "현대차그룹이 답을 주지 않는다면 8월에 2차 총파업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의 이번 총파업은 중소 영세사업장과 비정규직 임금인상 등과 관련한 교섭 결렬에 따라 결정됐다. 금속노조는 이달 4일부터 3일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79.7% 찬성률로 가결됐다.

투표는 현대자동차지부, 현대중공업지부 등 금속노조 조합원 9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2018년도 임금 단체 협상(임단협)을 종료한 한국지엠지부와 교섭 초기 단계인 기아자동차지부는 제외됐다.

이와 별도로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함께 '중소상인 보호대책'도 요구했다.

민주노총 등은 기자회견에서 "친재벌·대기업 중심 혁신성장 정책에 반대하며 '노동자·중소상인 함께 살기' 정책 이행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을 상대로 한 갑질 규제 등 대통령 공약을 이행해 중소상인 보호 대책을 하루빨리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 규제 △불공정 거래행위 근절을 위한 납품업체와 입점업체들의 교섭권 보장 △대기업과 차별 없는 공정한 카드수수료제도 시행 △상가임대료 제한 등을 요구했다.

또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과 공동으로 '국민연금 급여인상 사회적 논의'도 촉구했다.

민주노총 등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노후생활 안정과 국민연금 급여인상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을 주장했다.

민주노총 등은 "노후빈곤과 적절한 소득보장 역할을 하지 못하는 낮은 수준의 연금은 신뢰를 얻지 못한다"며 "향후 재정안정을 위한 보험료 인상을 위해서라도 지금부터 국민연금 급여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