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69.31 756.96 1131.40
▼19.88 ▼34.65 ▼2.3
-0.87% -4.38% -0.20%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노조와해'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또 압수수색…윗선수사 주력

지난 2·5월 이어 3번째…경영지원실 등 3~4곳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집무실도 포함

뉴스1 제공 |입력 : 2018.07.10 11:25
폰트크기
기사공유
=
2018.4.3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018.4.3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또 다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해 '윗선' 개입 여부 규명에 주력하는 양상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10일 오전 삼성 노조와해 사건과 관련해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등 3~4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의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전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집무실도 포함됐다.

또 이번 압수수색 대상엔 삼성전자 내부뿐 아니라 외부의 관련자 사무실 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압수수색은 지난 5월24일에 이어 또 다시 이뤄진 것으로, 사건 수사가 윗선인 삼성전자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면서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와해 공작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2월 삼성전자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문건과 자료를 토대로 삼성전자서비스 조사에 집중해왔다.

검찰은 2013년 7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 중심으로 노조가 만들어지자 삼성전자가 '즉시대응팀'을 구성해 노조와해 공작 지침을 내려보내고 상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을 맡아 실무 총책임자 역할을 한 최모 삼성전자서비스 전무를 지난 5월15일 구속하며 윗선 개입 여부를 집중 추궁한 바 있다.

지난달 27일엔 서울 한남동 경찰청 정보분실을 압수수색해 노사관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어 같은 팀원으로 근무해온 경찰청 정보관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잇따라 소환해 조사했다.

이 중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을 도우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전 경찰청 정보국 노정팀장 김모씨는 전날(9일) 구속됐다. 검찰은 김씨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수차에 걸쳐 노조 관련 정보를 수집해 삼성 측에 전달하고, 그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