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69.31 756.96 1131.40
▼19.88 ▼34.65 ▼2.3
-0.87% -4.38% -0.20%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재건축 조합에 금품 제공 건설사 시공권 박탈

시공권 박탈 못할 경우에는 금품 수수 정도에 따라 공사비 최대 20% 과징금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입력 : 2018.07.11 06:00|조회 : 16450
폰트크기
기사공유
@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인기자
@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인기자

올해 10월부터 건설사가 재건축·재개발 조합원에게 금품을 제공하면 시공권이 박탈되고 최대 2년간 입찰 참여가 제한된다. 시공권을 박탈할 수 없는 경우 공사비의 최대 20%에 해당하는 과징금이 부과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1일 밝혔다. 개정안은 의견수렴 등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13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정비사업 투명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도정법 개정안이 지난 5월 국회를 통과하면서 그 후속 조치로 마련된 것이다.

개정된 도정법에 따르면 건설사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수주할 때 조합원에게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하면 시·도지사는 해당 건설사의 시공권을 박탈할 수 있다. 건설사가 고용한 홍보업체나 홍보요원이 조합원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한 경우에도 건설사는 같은 처분을 받는다. 다만 시공사 선정 취소로 조합원 피해가 우려될 경우 취소 대신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건설사가 제공한 금품 수준에 따른 과징금 정도는 시행령으로 정했다. 제공한 금품이 3000만원 이상이면 공사비의 20%가 과징금으로 부과되고 정비사업 입찰에는 2년 동안 참가가 제한된다.

금품이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미만이면 공사비 15%의 과징금과 입찰제한 2년 처분이 내려진다.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은 공사비 10%의 과징금과 1년의 입찰제한, 500만원 미만은 공사비 5%의 과징금과 1년의 입찰제한을 받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법이 시행되면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시 관행처럼 여겨지던 금품 수수 행위가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사무엘
김사무엘 samuel@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  | 2018.07.11 10:51

그동안 조합장비리! 1996년 강남구청 세끼들 국가땅 40.000여평 나대지 타웨펠리스 삼성에 땅팔아처먹으며서 경찰 기독대장 얼마 줘냐? 1997년 강남구청장세끼 서초동 꽃마을 화재민 내&#...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