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LG가 또…'소방관 세탁기' 개발해 20대 기증

일반세탁시 방화복 성능저하·오염 방치하면 질병 위험…지난해 7월 개발 착수해 12월 출시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입력 : 2018.07.12 10:00|조회 : 11832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소방관이 불을 끌 때 입는 방화복은 파라아라미드라는 특수섬유로 만든다. 열에 견디는 초내열성과 불에 타지 않는 난연성을 갖춘 섬유다. 이 옷을 입으면 500도 불 속에서 최대 10분 동안 견딜 수 있다. 한벌 가격이 50만~60만원에 달한다.

소방관의 생명, 나아가 소방관이 구조하는 인명의 안전과 직결되는 장비지만 방화복은 온전한 날이 드물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이는 검게 그을린 방화복이 소방관의 트레이드마크가 됐을 정도다.

세탁이 쉽지 않은 탓이다. 일반 세탁기에서 빨래를 하면 세탁통이 돌면서 가해지는 원심력 때문에 방화복이 손상돼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 국내 상당수 소방관이 검댕이 묻은 방화복을 솔이나 수건으로 대충 닦아서 입는다. 방화복에 묻은 각종 독성물질은 방화 성능을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암을 비롯해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된다고 알려진다.

LG전자가 소방관들의 이런 고충을 전해들은 것은 지난해 여름이었다. 곧바로 제품 개발에 착수해 같은 해 12월 방화복 전용 세탁기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 인정시험과 제품검사를 통과하며 KFI 인정도 획득했다.

세탁통의 회전속도, 헹굼, 탈수 등 알고리즘을 조절한 전용 코스로 방화복을 손상 없이 세탁하는 원리다.

LG전자는 11일 인천소방본부에 방화복 세탁기 20대를 기증하고 인천시 주안동의 인천남부소방서에서 기증식을 열었다.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과 임상무 어플라이언스B2B담당,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김 소방본부장은 "방화복 세탁기가 소방관들의 근무환경을 한결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임상무 어플라이언스B2B담당,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 /사진제공=LG전자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임상무 어플라이언스B2B담당,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 /사진제공=LG전자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