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0.11 810.44 1132.30
보합 7.81 보합 9.28 ▲8.2
-0.34% -1.13% +0.73%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더마+색조'로 더 화사해진 제이준 "종합화장품 기업 도약"

11일 닥터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 론칭...中 왕홍 등 300여명 초청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입력 : 2018.07.12 13:34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제이준코스메틱 (20,000원 상승900 -4.3%)이 더마 화장품과 색조화장품을 론칭하고 종합 화장품 기업으로 도약한다.

제이준코스메틱은 전날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닥터 제이준은 3가지 라인, 15개 제품의 더마 화장품이다. 더마 화장품은 피부 해결책을 제시하는 고기능성 화장품을 의미한다. 고수분 제품으로 구성된 소스큐어, 미백 화장품 메가 브라이트, 여드름 피부에 적합한 AC 솔루션 등의 라인을 갖췄다.

닥터제이준은 EWG그린등급의 화장품 성분을 사용해 어린이가 사용해도 안전하고, 전 제품 임상시험을 통해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라인별 숫자 요소를 적용해 소비자들이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색조화장품 '아이 노우 아이 원'은 20~24세의 여성을 타깃으로 한다. 색조화장품을 사용하는 중국 여성의 90%가 18~35세이고, 이 가운데 코어 소비층이 20~24세이다. 베이스, 포인트, 케어 등 6개 라인, 51개 제품으로 구성된다.

제이준코스메틱 관계자는 "'아이 노우 아이 원'은 단순히 단점을 가리는 분장이 아니라 피부와 밀착된 색조 화장품"이라며 "단 하나의 제품으로 손쉬운 터치, 나만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제이준코스메틱은 연간 3억장의 마스크팩을 판매하고 있다. 이번 '닥터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 론칭을 통해 종합 화장품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증권업계는 제이준코스메틱이 기존의 탄탄한 중국 유통망을 기반으로 기초와 색조 화장품 등 매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제이준코스멘틱은 매출의 88%가 중국에서 발생하고, 이 가운데 98%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올리고 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이날 론칭 행사에 중국 왕홍(중국 온라인 유명인사)과 현지 대형 유통 관계자 등 300여명을 초청했다. 왕홍들은 행사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중계해 눈길을 끌었다. 또 '닥터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을 직접 사용해보고 소감을 전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닥터제이준'의 모델로 이서진, '아이 노우 아이원'의 모델로 신인 모델 5명을 발탁한 상태다. 이달부터 본격적인 마케팅을 준비해 3분기부터 매출 발생이 기대된다.

증권업계도 현재 3% 수준인 기초 화장품 매출이 연간 20% 비중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3분기 마스크팩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성장세를 기대하고 있다.

조경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기준 92%에 달하는 높은 마스크팩 판매 비중은 기초 라인 확대를 통해 점차 해소될 전망"이라며 "3분기 성수기에 외형과 이익이 동시에 성장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열린 화장품 '닥터 제이준과 아이 노우 아이 원(i Know i ONE)의 론칭 행사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