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2.97 661.01 1130.10
▼0.82 ▼9.38 ▲3.6
-0.04% -1.40% +0.32%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경수 앞 킹크랩 시연' 의혹 '둘리' 특검 소환…'묵묵부답'

[the L]

머니투데이 박보희 , 이보라 기자 |입력 : 2018.07.12 13:51
폰트크기
기사공유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우모씨(필명 둘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드루킹 특검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우씨는 2014년부터 경공모 회원으로 활동하다 2016년 3월부터 경공모 사무실(일명 산채)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댓글 조작 등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7.6/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우모씨(필명 둘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드루킹 특검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우씨는 2014년부터 경공모 회원으로 활동하다 2016년 3월부터 경공모 사무실(일명 산채)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댓글 조작 등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7.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의 매크로(반복작업) 프로그램 '킹크랩' 개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둘리' 우모씨를 소환했다. 지난 6일에 소환 조사를 받은지 엿새만이다.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특검팀은 12일 오후 우씨를 소환했다.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우씨는 이날 오후 1시 25분 쯤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특검에 도착했다.

우씨가 특검 사무실에 도착하자 '킹크랩을 언제부터 사용했나' '유심칩을 사용해서 댓글 조작을 했냐' '수사 협조할 것인가' 등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우씨는 마스크를 낀 채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조사실로 올라갔다.

우씨는 '드루킹' 일당이 자체 개발한 '킹크랩'을 김경수 경남도지사 앞에서 시연한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이다. 우씨는 2016년 10월쯤 경제공진화모임(경공모) 사무실에서 드루킹 김씨와 함께 김 지사를 상대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김 지사에게 격려금 1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 2일과 6일 우씨를 소환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와 김 지사와의 관계, 댓글 조작 운용 및 보고 체계 등을 조사한 바 있다.

이날 특검팀은 우씨를 상대로 지난 10일 경기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 현장 조사 과정에서 발견한 휴대폰 21대와 유심 번호와 넥네임 등이 기재된 카드 53개에 대해서 물을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출판사에서 발견된 휴대폰과 유심카드가 댓글 조작을 위한 대포폰을 만드는데 사용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