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두산전 위닝시리즈' KT, 반짝반짝 빛난 '캡틴' 박경수의 활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두산전 위닝시리즈' KT, 반짝반짝 빛난 '캡틴' 박경수의 활약

머니투데이
  • 수원=심혜진 기자
  • 2018.07.12 2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강백호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박경수.
KT 위즈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캡틴' 박경수의 활약이 컸다.

KT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서 11-4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KT는 위닝시리즈로 전반기를 마쳤다.

무엇보다 선두 두산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작성한 것이 크다. 후반기 중위권 도약에 나서야 하는 KT로서는 1승, 1승이 중요할 수 밖에 없다. 특히 김진욱 감독은 두산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1승 이상의 의미라고 공헌한 바 있다. 그만큼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후랭코프를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던 KT는 하루 만에 영봉패를 당했다. 분위기를 살리지 못했다. 무패 투수에게 첫 패를 안긴 타선이었지만 이용찬을 상대로는 꼼짝없이 당했다.

다행히 하루 만에 분위기를 다시 바꿨다. 타선 폭발이 컸다. 무려 홈런 4방이 나왔다. 이 중 2개는 '캡틴' 박경수가 때려낸 것이었다. 솔로포, 만루포로 연타석 홈런을 때렸고, 6회 적시타까지 합쳐 6타점을 쓸어담았다. 이 기록으로 박경수는 한 경기 최다 타점을 경신했다. 공교롭게도 종전 최다 타점 기록이 두산전에서 나왔다. 2015년 8월 23일 수원 두산전에서 5타점을 기록한 바 있다. 다시 두산을 만나 최다 타점 신기록을 세웠다.

가장 중요할 때 해준 '캡틴'의 맹활약이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3/1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