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보합 29.6 보합 15.47 ▼1.6
+1.44% +2.34% -0.1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케이뱅크, 1500억 증자하려다 300억만…은산분리 완화 절실

1200억원 보통주 "실권주 불가피" 불발…여권 '은산분리 완화' 기대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8.07.12 17:18
폰트크기
기사공유
케이뱅크, 1500억 증자하려다 300억만…은산분리 완화 절실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했지만 300억원을 모으는데 그쳤다. 케이뱅크는 곧바로 추가 증자를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자본 충당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영업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일부 주주가 불참 의사를 밝혀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케이뱅크는 당초 증자를 결의했던 금액 중 보통주를 제외한 전환주만 3대 주주가 우선 납입해 증자를 완료하고 추가 증자를 위한 주주협의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12일 유상증자 납입 마감 결과 KT(246만주)와 우리은행(200만주), NH투자증권(154만주) 등 3대 주주의 무의결권 전환주만 우선 납입하기로 결정했다. 발행가액은 주당 5000원, 총 3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의 자본금 규모는 3800억원으로 늘어난다.

당초 케이뱅크는 19개 주주를 대상으로 보통주 2400만주(1200억원)와 전환주 600만주를 발행해 1500억원을 증자, 자본금을 5000억원까지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일부 주주들이 증자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상당 규모의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해지자 전환주만 발행하기로 입장을 바꿨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산분리 원칙이 따라 주주별로 보유지분 제한이 있는 현행 법 아래서는 모든 주주가 증자에 참여하지 않는 한 보통주는 실권주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전환주만 300억원 발행하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9월 1000억원 규모의 1차 유상증자 당시에도 19개 주주사 중 7곳이 불참해 약 200억원 가량의 실권주가 발생했다. 실권주는 새로운 주주 영입과 KT에 대한 전환주 배정 등으로 처리했다.

케이뱅크는 현행 은산분리 규정상 지분 제한을 받지 않는 기존 금융주력자 주주가 보통주 지분을 확대하거나 새로운 주주를 추가로 영입하는 방안 등으로 발생할 실권주를 소화하는 방안을 놓고 주주들과 의견을 조율했지만 유상증자 납입 마감일인 이날까지도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따라 케이뱅크는 당초 계획했던 증자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더라도 전환주 발행으로 자본여력이 충분치 않아 정체된 대출영업 문제를 해소하고 추가적인 증자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안정적인 사업운영과 신규 상품 및 서비스 출시를 위해서는 후속 증자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데 주주사간 협의가 이뤄진 상태”라며 “주요 주주사들과 규모와 시기, 방안 등을 확정하는 대로 후속 증자를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여당 기류가 긍정적으로 변해 케이뱅크 주주사간 후속 증자에 대한 합의는 어렵지 않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후속 증자 방안으로는 카카오뱅크처럼 은산분리 완화 전까지 금융주력자 주주사의 지분 확대가 유력하다.

전날 국회에서는 차기 정무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같은 당의 정재호 의원이 ‘인터넷은행 도입 1년의 성과 평가 및 향후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그동안 은산분리 완화에 따른 폐해에 대한 우려에 너무 집착한 측면이 있었다”며 “금융산업 선진화, 핀테크를 통한 경제 활성화라는 더 큰 차원에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산분리 규제가 완화되면 ICT(정보통신기술) 주주사의 보유지분 한도 확대를 토대로 복수의 핵심 주주가 증자 등 주요 현안을 함께 주도할 수 있는 구조가 구축될 것”이라며 “대내외 경영 여건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토대로 주주사와의 협의를 통해 흑자전환에 필요한 규모의 자본금 증자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금융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