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보합 8.16 보합 11.95 ▲0.1
+0.39% +1.73% +0.01%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국회, 후반기 의장에 문희상 선출…이주영·주승용 부의장(종합)

[the300]文의장 "존경신뢰사랑 받는 국회 만들 것".. 재보궐 당선자 12명 선서

머니투데이 안재용 , 강나희 이수민 인턴 기자 |입력 : 2018.07.13 12:10
폰트크기
기사공유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본회의에서 하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의장 선출과 관련해 의사진행을 하고 있다. 2018.7.13/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본회의에서 하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의장 선출과 관련해 의사진행을 하고 있다. 2018.7.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가 13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고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부의장은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과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으로 결정됐다.

문 의장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석 275명 중 259표를 받아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문 의장은 "정치인생 40년의 경험과 지헤를 모두 쏟아 혼신의 힘을 다해 역사적 소임을 수행할 것을 약속한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존경받는 국회, 신뢰받는 국회, 사랑받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 저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할 수 없는지 그 취지를 잘 알고 있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역지사지의 자세로 야당의 입장, 소수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바라보겠다"며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료 의원들을 향한 고언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첫 번째"라며 "집권 2년차에도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야당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춰, 요구할 건 요구하되 내줄 것은 내주는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국회 부의장은 "국회의 상징인 돔은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의견들을 하나로 모으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한다"며 "의원 한분한분과 소통을 잘 하며 국민들이 기대하는 민의의 전당으로서 생산적인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모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국회 부의장은 "제헌 70주년이 되는 해 부의장이 돼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이 더이상 청와대가 아니라 국회가 될 수 있도록 1년 365일 불을 끄지않고 중단없이 일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반기 국회는 4개 교섭단체로 양당, 3당 보다 긴밀하게 소통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국정운영이 어렵다. 존중하고 배려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6선의 중진으로 대표적인 'DJ맨'이다. 1987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중심이 된 평민당의 창당발기인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1992년에는 14대 국회의원으로 처음 여의도에 입성했다.

이 의원은 5선을 지낸 중진이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맡아 세월호 사건을 수습하기도 했다. 주 의원은 4선을 지냈다. 전라남도 도의원과 여수시장 등 지역에서 정치를 시작해 2004년 국회에 입성했다.

이밖에도 이날 본회의에서는 지난 6.13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통해 국회에 입성한 최재성, 윤일규, 이상헌, 서삼석 의원 등 12명의 의원들이 선서를 마쳤다.

민주당의 최 의원은 "2004년 처음 국회의원이 됐을 때, 능동적 판단과 능동적 행위, 국민의 대표기관 구성원으로서의 책무 등이 정당간의 이해관계로 인해 피력되지 못한다는 데 자괴감을 느꼈었다"며 "국회를 바꾸고 정당을 바꾸고 정치를 바꾸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