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70.06 787.15 1118.40
▲22.18 ▲17.37 ▼4.7
+0.99% +2.26% -0.42%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승기]힘이 꽉찬 컴팩트 SUV, 지프 '올 뉴 컴패스'

지프, 신형 '컴패스' 출시로 SUV 라인업 완성...오프로드는 만족, 온로드는 '글쎄'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7.24 17:20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프, '올 뉴 컴패스' /사진제공=FCA 코리아
지프, '올 뉴 컴패스' /사진제공=FCA 코리아
FCA코리아가 '올 뉴 컴패스'를 출시하며 지프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라인업의 빈자리를 채웠다. 소형 '레니게이드'와 중형 '체로키' 사이의 준중형(컴팩트) SUV로 현대차 '투싼'과 비슷한 크기다.

'컴패스'는 올 신형 출시를 앞두고 재고소진 등을 이유로 한동안 국내에서 판매가 중단됐던 모델이다. 지프는 신형 '올 뉴 컴패스' 출시를 통해 그동안 놓쳤던 컴팩트 SUV 수요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목표 고객층은 30~40대이다.

국내에서는 가솔린 모델인 '론지튜드'와 '리미티드'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상위 트림인 리미티드 모델을 경기 파주 롯데프리미엄아울렛에서 북부기상관측소까지 왕복 84km를 시승했다. 이와 함께 지프가 마련한 장애물 코스도 달려봤다.

신형 '컴패스' 외관은 지프의 색이 뚜렷하면서 다른 지프 SUV보다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고 있다. 차량 전면의 세븐 슬롯 그릴과 각 바퀴에도 적용된 사다리꼴 모양의 펜더가 ‘컴패스’가 지프 차량임을 나타낸다. 지붕라인은 A필러를 타고 올라갔다가 후미를 향하며 살짝 떨어진다. 다른 지프 SUV보다는 날렵한 모습이다.

출발은 부드럽다. 특히 가솔린 엔진의 정숙성은 탁월했다. '올 뉴 컴패스'에 장착된 2.4L I4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75마력, 최대 토크 23.4kg·m의 힘을 낸다. 동급 SUV 중에는 유일하게 9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서서히 속도를 올리는데 문제는 없었으나 순간적인 가속은 부족했다. 가속 페달을 힘껏 밟아도 속도가 바로 붙지 않고, 반응속도가 늦었다. 최근에 출시하는 차량들과 비교해 다소 답답한 느낌이 들었다.

지프 '올 뉴 컴패스' /사진제공=FCA 코리아
지프 '올 뉴 컴패스' /사진제공=FCA 코리아
'올 뉴 컴패스'의 진면목은 가파른 북부기상관측소 언덕길에서 나타났다. 수동변속기로 전환해 1단으로 기어를 넣고 언덕을 오르는데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 곡선주로에서 핸들링도 경쾌했다.

지프가 준비한 거친 장애물 코스도 거뜬히 주파했다. 장애물 코스는 △모래 요철 구간 △흙·자갈 언덕 △도강 등 다양하게 구성됐다. 지프에는 최대 토크를 각각의 바퀴에 완전히 전달할 수 있는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가 탑재돼 있다. 주행상황에 따라 2륜 구동으로도 자동전환된다.

오프로드에서의 편의장치는 만족스럽지만 일반 도심 주행을 돕는 기능은 다소 부족하다. 차선 보조 유지 장치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없다. 최근 출시하는 차량은 대부분 이 기능을 갖추고 있다.

시승 구간에서 연비는 리터당 10km가 나왔다. 고속 주행에서는 11km/ℓ까지 나왔으나 언덕길에서 연비 소모량이 많았다. 표준연비는 리터당 9.3km이다.

‘올 뉴 컴패스’의 판매가격은 △론지튜드 3990만원 △리미티드 4340만원이다. 최근 출시한 동급의 볼보 ‘XC40’(4620만~5080만원)과 비교하면 600만원 가량 싸다. 다만 첨단 편의장치가 부족하다는 점이 감안돼야 한다. 지프는 초기 200대에 한정해 약 300만원 할인해 판매한다.
지프, '올 뉴 컴패스' 리미티드 실내 /사진제공=FCA코리아
지프, '올 뉴 컴패스' 리미티드 실내 /사진제공=FCA코리아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7월 23일 (17:2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