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20.01 ▲9.82 ▼5.1
+0.97% +1.46% -0.45%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관련기사1230

"나보다 잘 쓸 수 있는 사람 많지 않아" 하루키의 속마음

[따끈따끈 새책]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가와카미 미에코와 4차례 대담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머니투데이 황희정 기자 |입력 : 2018.08.03 03:20
폰트크기
기사공유
"나보다 잘 쓸 수 있는 사람 많지 않아" 하루키의 속마음
일본의 스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젊은 소설가 '젖과 알'의 작가 가와카미 미에코를 만나 속마음을 털어놨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4차례에 걸친 심도 있는 인터뷰를 모은 것이다.

하루키는 경제 시스템이라는 관점에서 볼 때 '소설'이라는 패키지 상품을 만들어내는 생산자 중 하나일 뿐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저는 결국 '무라카미 인더스트리즈'에서 생산을 담당하는 거위일 뿐이에요.(웃음)"

그러면서도 어느 정도 소설을 잘 쓰고 자신보다 잘 쓸 수 있는 사람이 객관적으로 봐서 많지 않다며 글쓰기 실력이 나쁜 편은 아니라고 자평했다.

작품에서 여성 캐릭터가 성적인 역할만을 완수하기 위해 존재하는 경우가 많다는 미에코의 지적에 하루키는 이렇게 말했다. "그것이 어떤 '주의'의 관점으로 볼 때 이상하다, 생각이 모자라다는 말에는 '미안합니다'라고 순순히 사과하는 수밖에 없죠."

이번 인터뷰집은 평소 공식 석상이나 미디어에 잘 등장하지 않는 하루키의 속내를 담았다는 점에서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무라카미 하루키·가와카미 미에코 지음. 홍은주 옮김. 문학동네 펴냄. 360쪽/1만4000원.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