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719.00 1137.60
▼55.61 ▼25.15 ▲9.2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정부 활성화 지원에 어깨 무거워진 P2P금융업계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입력 : 2018.08.07 14:57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부가 열심히 지원해주는데 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정부가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P2P(개인간 거래) 투자소득에 대한 원천징수세율을 내년부터 2년간 25%에서 14%로 인하하기로 하자 한 P2P금융업체 관계자가 "더 열심히 일해야 할 것 같다"며 한 말이다.

원천징수세율 인하가 국회를 거쳐 확정되면 P2P 투자자가 얻는 기대수익은 동일상품에 투자한다고 가정하면 지방소득세까지 감안할 때 기존보다 약 16.7% 증가한다. 소액 분산투자하면 10원 미만의 세금은 내지 않아도 돼 수익은 더 늘어난다.

P2P업계는 세율 인하 조치를 반기면서도 한편으로는 무겁게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중금리 대출을 공급하는 등 대안금융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국내 금융 발전에 기여하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줘야 할 때가 왔다는 판단이다.

P2P금융업계는 각종 사건·사고로 신뢰도가 떨어진 상황이다. 올 들어 헤라펀딩, 2시펀딩, 아나리츠, 더하이원펀딩, 오리펀드 등이 고객 돈을 갚지 못해 도산하거나 대표가 고객 돈을 가지고 잠적하는 사고를 저질렀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업계가 가장 원하는 것이 P2P금융의 법제화인데 그동안 계속된 사건·사고로 이같은 목소리를 제대로 낼 수 없었다"며 "좋은 기회가 왔는데 제대로 된 변화를 보여주지 못하면 법제화 논의가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수첩]정부 활성화 지원에 어깨 무거워진 P2P금융업계
P2P금융업계는 자정 노력의 기준이 될 자율규제안 마련에 분주하다. 60여개 회원사가 가입해 있는 한국P2P금융협회는 대출자산에 대한 신탁화, 불완전판매 금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새로운 자율규제안을 마련해 이르면 이달 중 내놓을 계획이다. 렌딧, 8퍼센트, 팝펀딩 등 기존 P2P금융협회를 탈퇴한 업체 3곳은 3분기 중 새로운 협회를 출범해 업계 자정에 앞장설 방침이다.

P2P금융은 국내에 본격 태동한지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하다. 높은 수익률을 내세워 당장의 투자자 확보에 몰두하기보다 신뢰를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장기적인 사업에 더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