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34.82 737.28 1134.40
▼26.89 ▼6.87 ▲6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보물선 논란' 신일해양기술 압수수색…전자정보 확보(종합3보)

사무실·서버관리업체·주거지 등 8곳 압수수색 경찰 "압수물 바탕으로 관련자 소환조사 예정"

뉴스1 제공 |입력 : 2018.08.07 16:25
폰트크기
기사공유
=
7일 경찰이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 인양'을 둘러싸고 150조원대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2018.8.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7일 경찰이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 인양'을 둘러싸고 150조원대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2018.8.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경찰이 '150조원대 보물선' 논란을 불러일으킨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 인양을 둘러싸고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압수수색을 마쳤다.

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8시30분쯤부터 오후 3시50분쯤까지 전담수사팀 등 총 27명을 동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신일해양기술과 강서구 공항동의 암호화폐거래소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사무실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장소에는 신일그룹 핵심 관계자들의 거주지 5곳과 신일그룹의 서버를 관리한 서버관리업체 1곳도 포함됐다. 서버관리업체를 압수수색해서 신일그룹 홈페이지에 등록된 회원정보와 함께 싱가포르 신일그룹과의 연관성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신일해양기술과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사무실에 있던 서류 및 서버관리업체에 있던 전자정보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신일그룹 측은 싱가포르 신일그룹이 자사와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신일그룹이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암호화폐 발행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150조원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내세워 '신일골드코인'(SGC)을 판매했고,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류모씨가 신일그룹 전 대표인 또다른 류모씨(여)와 남매 관계라는 사실도 알려졌다.

신일그룹은 지난달 14일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150조원 가치의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이 배는 지난 2003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이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보물선과 다른 '진짜 보물선'"이라고 주장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여기에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씨가 상장사인 제일제강 지분을 7.73% 매입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제일제강 주가가 단숨에 상한가로 치솟아 논란이 커졌다.

신일그룹은 지난달 29일에는 암호화폐인 '신일골드코인'(SGC)을 자체발행하고 '150조원 보물선'을 내세워 이를 판매,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동아건설 출신으로 신일그룹 측과 함께 돈스코이호 인양을 추진했었다고 밝힌 홍모씨는 "금괴 150조원으로 일반인을 호도하고 암호화폐를 팔아 투자금을 모으려는 게 이번 일의 본질"이라고 주장하며 신일그룹 경영진을 서울남부지검에 사기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가상화폐 투자를 빙자한 사기'로 규정하고 지난달 30일 신일그룹과 싱가포르 신일그룹 암호화폐거래소의 주요 관련자들을 출국금지 및 입국시 통보 조치했다. 이어 2일에는 투자사기 피해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수사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서울청 지수대로 이관, 6일 13명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국제형사경찰기구 인터폴은 6일 우리 경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전 회장 류씨에 대한 적색수배를 내렸다. 류씨는 2014년 사기 등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아직 체포시한이 남아 있다.

경찰은 향후 피해자 확보에 힘쓰는 한편 관계좌 계좌 및 이날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