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719.00 1137.60
▼55.61 ▼25.15 ▲9.2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경수 지사 특검 2차 출석 "진실 특검 돼 달라"

[the L] "조사 충실히 협조…하루속히 경남도정에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입력 : 2018.08.09 09:53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2차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2차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드루킹' 김동원씨의 공범으로 지목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재소환됐다. 김 지사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진실 특검이 돼주길 당부한다"며 다시 한 번 결백을 주장했다.

김 지사는 9일 오전 9시26분쯤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특검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지난 6일 첫 특검 소환 조사를 받고 3일 만이다. 김 지사는 "충실히 조사에 협조하고 당당히 수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충실히 조사에 협조한 만큼 하루속히 경남도정에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며 "특검에도 정치 특검이 아니라 진실을 밝히는 특검이 돼주길 마지막으로 당부드린다"고 했다.

취재진이 "전문가들이 많은데 굳이 드루킹에게 (정책) 자문을 요청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묻자 김 지사는 "여러 분야에 대해 다양하게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정치인으로 당연한 일"이라고 대답했다. "센다이 영사 자리 등을 드루킹 측에 왜 제안했느냐"는 질문에 김 지사는 "제안한 적 없다"고 했다. "드루킹이 댓글조작을 한다는 의심을 해 본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향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를 상대로 댓글조작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드루킹 김씨는 한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서 김 지사가 킹크랩 브리핑을 직접 들었고, 고개를 끄덕여 매크로 사용을 허락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김 지사가 '뭘 이런 걸 보여주고 그러느냐. 그냥 알아서 하지'라고 해서 '못 보신 걸로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김씨는 김 지사로부터 일본 센다이 총영사 직을 제안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이 대선·경선 승리에 기여했으니 오사카 총영사직을 달라고 김씨가 요구한 적이 있는데, 오사카 총영사 대신 센다이 총영사 직을 제안해 경공모 측을 달래려 했다는 것이다.

경공모 주요 회원들도 김 지사가 시연회에 참석했다고 특검팀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둘리' 우모씨나 '솔본아르타' 양모씨 등이 시연회에서 김 지사가 어디에 앉았는지, 어떤 몸짓을 했는지 묘사했는데 진술 내용이 거의 일치했다고 한다. 또 특검팀은 김 지사의 운전기사가 시연회 당일 느릅나무 출판사 근처 식당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한 기록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느릅나무 출판사는 경공모가 '산채'로 부르며 출입하던 곳으로, 킹크랩 시연회도 여기서 열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줄곧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김씨 주장을 부인해왔다. 김 지사는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간 적은 있지만 킹크랩 시연은 본 적이 없고, 킹크랩에 대해 알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1차 조사를 끝내고 7일 새벽 귀가하는 자리에서도 "(특검팀이)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조사 도중 특검팀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드루킹 김씨를 불러 김 지사와 대질신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특검은 김 지사 소환 전날까지 "수사팀에서 필요성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 김 지사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특검팀은 최근 김씨 일당으로부터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1차 소환 때 "사실이 아니다"라고 잘라말했다.

한편 전날 밤 경공모에서 필명 '아보카'로 활동한 도모 변호사에 대한 특검팀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됐다. 도 변호사는 김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해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면담까지 했던 인물로, 김씨 일당의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측에서 건넨 불법 정치자금을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 측에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도 변호사에 대한 영장 청구가 기각된 것도 이날 김 지사 조사에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  | 2018.08.09 13:40

애시당초 특검꺼리도 안되는 것을 가지고 뭘 특검하나? 김경수잡으려하다 애먼 노회찬만 죽여놓고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