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받아 추적 中

부산청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 적용…전국 동시다발 수사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입력 : 2018.08.08 21:57
폰트크기
기사공유
워마드 회원이 사진은 표면에 숫자 '666'이 적힌 성체 추정 물체를 태우는 모습. / 사진=뉴스1
워마드 회원이 사진은 표면에 숫자 '666'이 적힌 성체 추정 물체를 태우는 모습. / 사진=뉴스1

경찰이 극단적 여성주의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경찰청에 따르면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올해 5월 워마드 사이트 운영자 1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워마드 운영진에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5월 워마드에 홍익대 회화과 크로키 수업 중 촬영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이 반복적으로 게시되고 다른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 등이 연이어 올라오는 등 남성 혐오 논란이 빚어지면서다.

워마드는 문재인 대통령 나체 합성사진 등으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워마드 사건은 부산청 뿐만 아니라 각 사안별로 전국에서 동시 수사 중"이라며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구로경찰서는 지난달 16일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일부 워마드 회원들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해 수사에 들어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