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09 661.90 1131.30
▲1.71 ▼4.44 ▲0.5
+0.08% -0.67% +0.0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재판거래 의혹' 김기춘, 소환 불응…檢, 14일 오전 재차 소환

[the L](상보)불응시 체포영장 발부 검토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입력 : 2018.08.09 11:4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검찰 소환에 불출석한 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모인 취재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검찰 소환에 불출석한 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모인 취재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민사소송 등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개입한 의혹과 관련해 9일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은 오는 14일 한차례 더 소환 조사를 통보해 출석을 압박하는 한편 김 전 실장이 계속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봉수 부장검사)·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김 전 실장에게 이날 오전 9시30분까지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으나 김 실장 측은 전날 건강 상 이유를 들어 출석하지 않겠다고 알렸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1월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혐의로 구속됐으며 사흘 전인 지난 6일 구속 기간 만료 석방됐다. 석방된 후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이 석방되기 전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해 재판거래 의혹에 관련한 조사를 한차례 시도했으나 김 전 실장 측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이 건강 상의 이유를 내세워 조사에 불응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다고 보고 오는 14일 오전 9시30분까지 출석하도록 재차 소환을 통보했다.

앞서 검찰은 외교부를 압수수색해, 김 전 실장이 일제 강제용 피해자 소송을 지연시키는 방안을 외교부와 의논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전 실장을 양승태 사법부와 박근혜 정부의 유착 관계를 밝힐 핵심 증인으로 보고 김 전 실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수사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