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감히 날 무시해?"…허리춤에서 흉기 빼들어 휘두른 60대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입력 : 2018.08.10 10:03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종업원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를 주점 손님들이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63·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10분쯤 부산 북구의 한 주점에서 술값을 계산하던 중 지니고 있던 흉기로 종업원 B씨(53·여)와 C씨(53·여)의 목을 각각 한 차례씩 그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종업원 B씨와 C씨는 목 부위에 약 10cm 크기의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 이송돼 치료 중이다.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노래 부른 값을 냈는데 종업원 B씨가 또 내라고 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말에 화가 나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3년 전부터 신변보호 목적으로 허리춤에 15cm 길이의 흉기를 소지하고 다녔다.

사고를 저지르고 도망치던 A씨는 이를 목격한 손님 D씨와 E씨에게 쫓기다가 주점 건물 앞 버스정류장에서 제압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경위를 파악한 뒤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