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금융硏, 성장률 전망 '3.1%→2.9%' 하향조정

'하반기 경제 전망' 발표…"실업률 증가, 소비심리 위축 예상"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8.08.10 18:14
폰트크기
기사공유
금융연구원이 올해 국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금융연구원은 10일 발간한 '하반기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 하반기 무역분쟁 장기화, 투자 둔화 등의 영향으로 기존 전망치인 3.1%(지난 5월 기준)보다 낮은 2.9%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연구원은 올 초 성장률 전망치를 2.8%로 예상했다가 5월 3.1%로 상향 조정했지만, 다시 2.9%로 하향 조정했다.

보고서는 올 하반기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수출 약세로 실업률 증가와 소비심리 위축 등을 예상했다. 개별소비세 감면, 아동 수당 도입 등의 정책이 소비 심리를 지탱하겠지만 완전한 해결책이 되진 못할 것으로 봤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8%, 설비투자 증가율은 1.1%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올해도 반도체 등 일부 주력업종을 중심으로 전년과 비슷한 규모의 설비투자가 이뤄지겠지만 기저효과로 증가율은 낮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고용 역시 생산가능인구 증가폭이 줄어드는 가운데 노동수요도 약화돼 취업자수 증가폭은 전년(32만명)대비 감소할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향후 1~2년내 경기하강 위험이 가시화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성장률 하락을 막기 위해 통화·재정 정책은 향후 경기 둔화나 경제 불안이 현실화될 경우에 대비해 경제 복원력을 확충하는 방향할 것을 주문했다. 우선 통화정책은 내외금리차, 가계부채 등에 따른 금융불균형 확대를 제한하기 위해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완화기조를 축소하고, 재정정책은 완화적 기조를 견지하는 가운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혁신성장과 포용성장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회적 합의를 통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및 경직성의 완화와 사회안전망 강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 국제금융시장에 장기간 과잉 유동성이 공급된 만큼 외환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대외자산 규모가 커진 만큼 외국인자금의 유출입 뿐 아니라 거주자의 대외자산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자본손실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금융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