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친환경車 천국 노르웨이, 수소인프라 가속화

[이제는 수소전기차 시대]총 7곳 운영..가스충전소 체인 '우노엑스' 2020년까지 충전소 20곳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오슬로(노르웨이)=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8.17 04:02
폰트크기
기사공유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최근 열린 유럽 기자단 시승행사를 마친 후 인근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현대차 넥쏘./사진=최석환 기자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최근 열린 유럽 기자단 시승행사를 마친 후 인근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현대차 넥쏘./사진=최석환 기자

유럽에서 독일과 함께 수소전기차의 메카로 부각되고 있는 노르웨이도 민간이 나서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홍정희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장은 "노르웨이는 올해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이중 절반(30%)이 전기차"라며 "수소 충전 인프라만 충분하게 깔리면 수소전기차 수요는 크게 증가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노르웨이는 수소전기차와 같은 이산화탄소(CO₂) 제로 차량의 경우 등록세와 부가가치세 등 세금이 대폭 감면되는데다 공영주차장·톨게이트 비용 무료, 버스전용차선 사용 등의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그러다보니 올 상반기 완성차 브랜드별 판매실적을 보면 전기차 모델이 없거나 시판이 늦은 독일 폭스바겐·아우디, 일본 토요타,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등은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이상 판매대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정희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장/사진=최석환 기자
홍정희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장/사진=최석환 기자

반면 전기차 대표 브랜드인 미국 테슬라와 일본 닛산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70% 이상 판매가 급증했고, 현대차도 7% 가까이 많이 팔렸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경부터 시장에서 판매될 현대차 (129,000원 상승2500 2.0%)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 대한 관심도 높다. 가격은 58만6000크노네(한화 약 8000만원)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등록세가 없는데다 부가가치세 감면 등을 감안하면 가격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게 현지의 분석이다.

홍 법인장은 "노르웨이는 넥쏘의 유럽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 시장"이라고 전망했다.

노르웨이는 현재 전국적으로 수소충전소 7곳을 운영하고 있다. 인구가 100만명인 노르웨이 오슬로 권역에 5곳의 수소충전소가 설치돼있다. 우리나라는 1000만명 가까운 인구가 밀집돼있는 서울 시내에 수소충전소가 2곳뿐이다.

노르웨이 수소충전소는 전문업체인 하이옵(HYOP)과 최대 가스충전소 체인인 우노엑스(X)가 운영하고 있다. 특히 우노엑스는 2020년까지 20곳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홍 법인장은 "한국에 비해선 그래도 수소충전 인프라가 나은 편이지만 수소전기차가 늘어나기 위해선 충전소 확대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며 "수소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는 민간업체들의 충전소 사업 속도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르웨이 최대 가스충전소 체인인 우노엑스(X)가 운영하고 있는 오슬로 인근의 가스충전소/사진=최석환 기자
노르웨이 최대 가스충전소 체인인 우노엑스(X)가 운영하고 있는 오슬로 인근의 가스충전소/사진=최석환 기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8월 16일 (16:52)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