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보세]전기車 천국 노르웨이가 부러운 이유

우리가 보는 세상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8.22 04:2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 입니다.
최근 다녀온 노르웨이의 자동차 시장에선 흥미로운 추세(?)가 눈에 들어왔다. 전기차(EV) 보유 여부에 따라 브랜드별 판매실적이 출렁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 상반기(1~6월)에 닛산은 전기차 모델인 신형 리프의 판매 호조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가까이 성장했다. 글로벌 전기차 대표업체인 테슬라도 마찬가지다. 전년 대비 70% 넘는 판매 신장률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두 브랜드의 전체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각각 11위와 7위에서, 7위와 3위로 4계단씩 뛰어올랐다. 아이오닉과 코나EV 등 전기차 모델을 보유한 현대차 (129,000원 보합0 0.0%)도 약 7% 정도 판매를 늘리며 지난해 15위에서 올 상반기 13위로 2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전기차가 없는 브랜드의 하락세는 뚜렷했다. 시장 점유율 1·2위인 폭스바겐과 토요타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10% 넘게 판매가 줄었다. 가솔린·디젤 등 내연기관 모델 위주로 판매해온 메르세데스-벤츠와 아우디는 각각 28%, 22% 급감했다.

"올해 노르웨이 내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이중 절반(30%)이 전기차가 될 것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이런 기조는 더욱 가속화될 것입니다"

현지에서 만난 홍정희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장은 이렇게 확신했다. 이유는 단순하면서도 명쾌했다.

노르웨이 정부가 전기차 구매자들에게 주는 혜택이 확실해서다. 전기차와 같은 이산화탄소(CO₂) 제로 차량의 경우 버스전용 차선을 이용할 수 있고 등록세와 부가가치세 등의 세금을 대폭 감면해준다.

공영주차장·톨게이트 비용도 공짜다. 여기에 인구가 50만명인 수도 오슬로 시내에 1만곳이 넘는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했다. 그러면서 내연기관차의 세금은 계속 올리고, 대도시 지역 통행료(톨게이트비)도 최대 73%까지 인상했다.

그러다보니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판매가격 역전도 발생했다. 차값이 31만2600크노네(한화 4156만원)인 현대차의 코나EV는 세금이 없기 때문에 일부 배송료와 수수료 등만 붙어 32만5900크로네(한화 약 4333만원)에 팔린다. 하지만 차량가격이 26만8919크노네(약 3576만원)인 투싼 1.6 CRDi(디젤)는 각종 세금이 더해져 50만5900크노네(약 6725만원)에 최종 판매된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도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이기 때문에 전기차와 동일한 혜택이 주어진다. '전기차 천국'인 노르웨이가 글로벌 수소전기차의 메카로 급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도 '수소전기차 천국'으로 빠르게 치고 나가지 못하는 우리의 현실이 아쉬운 대목이다. '친환경차의 천국'으로 가속화하고 있는 노르웨이를 언제까지 부러워해야 할까.
[우보세]전기車 천국 노르웨이가 부러운 이유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