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도붙는 비핵화…2차 북미정상회담 예상시기·장소는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18.08.21 16: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9월말 뉴욕, 10월 평양·워싱턴, 11월 제3국 등 추정

image
【서울=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업무오찬을 한 뒤 산책하고 있다. 2018.06.12.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예상시기 및 장소와 관련해 9월말 뉴욕, 10월 평양 또는 워싱턴, 11월 제3국 등 다양한 관측이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들을 취했다"며 "김정은과 아마도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비핵화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김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만남 시기와 장소 등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이번 발언은 높은 실현 가능성을 전제로 나왔다는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한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북미가 합의점을 찾는 것에서 나아가 비핵화 문제의 상당한 진전을 보여주기 위해 2차 북미정상회담에 군불을 때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선 북미간 이미 ‘핵시설 리스트 신고-종전선언’의 빅딜이 이뤄졌고,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때는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논의가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결산·현안보고에서 "북미간 정상회담이 한번 이뤄졌던 만큼 첫 번째가 어렵다"며 “두 번째는 양측의 필요에 따라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필요에 따라서는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한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을 높게 열어뒀다.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는 9월 이후 11월 미국 중간선거 이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어디서 개최될지에 대해서는 미국, 북한, 제3국 등 다양한 곳이 거론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가 이번에 가니까 비핵화뿐만 아니고 정상회담 부분도 많은 이야기를 나눠라’는 메시지로 이번 발언을 했을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때 북미정상회담 시기나 장소 등이 논의될 수 있다”고 했다.

양 교수는 “1순위로 하면 9월 하순 유엔총회 기간 뉴욕이 될 수 있고, 10월 평양에서 하거나 11월 동아시아정상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가 될 수도 있다”며 “평양이나 워싱턴 모두 가능하지만 유엔총회 기간이라면 뉴욕에서 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