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20년 전보다 후퇴한 하위 20% 실질소득

1990~2018년 도시·2인 이상 가구 실질소득 비교…소득 하위 20% 실질소득 1997년 대비 6.7% 감소, 전체 평균은 21.8% 증가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8.08.23 15:2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브리핑실에서 2018년도 2/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통계청은 2/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53만1천원으로 전년동분기 대비 4.2%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득 5분위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1분위의 경우 전년동분기 대비 7.6% 감소한 132만5천원이지만 5분위는 10.3% 증가한 913만 5천원으로 소득격차가 더욱 커졌다. 2018.8.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브리핑실에서 2018년도 2/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통계청은 2/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53만1천원으로 전년동분기 대비 4.2%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득 5분위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1분위의 경우 전년동분기 대비 7.6% 감소한 132만5천원이지만 5분위는 10.3% 증가한 913만 5천원으로 소득격차가 더욱 커졌다. 2018.8.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2분기 소득 하위 20%인 1분위 실질소득이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수준에 뒤처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물가 상승률을 감안할 때 저소득층 지갑 사정은 21년 전보다 후퇴했다는 의미다.

23일 1990~2018년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분석한 결과 소득 수준을 5구간으로 나눈 소득 5분위 중 1분위(하위 20%)의 지난 2분기 월 소득은 131만1868원을 기록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3%(10만3552원) 줄었다. 소득 하위 20~40%인 2분위 실질소득(274만2028원) 역시 전년 대비 1.8%(5만757원) 감소했다.

분석대상은 소득 통계 시계열이 가장 긴 '도시·2인 이상 가구'를 삼았다. 실질소득은 명목소득에서 물가 요인을 제거한 지표다. 명목소득이 증가해도 물가가 그만큼 오르면 실질소득은 그대로다.

1분위 소득이 전년 대비 떨어진 원인은 근로소득, 사업소득 급감에 있다. 명목소득 기준 1분위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각각 전년보다 14.8%, 16.4% 줄었다. 근로소득 감소 폭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2분기(-34.3%) 이후 20년 만에 가장 컸다. 고용 취약계층 중심으로 일자리를 잃고 문 닫는 영세 자영업자도 늘어난 결과다.

특히 지난 2분기 1분위 실질소득은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2분기와 비교하면 6.7%(9만4877원) 감소했다. 지난 2분기 1분위 명목소득은 1997년 2분기보다 52만8292원 늘었지만 실제 시장에서 살 수 있는 재화·용역의 총량(구매력)은 줄었다는 의미다.

소득 수준을 10구간으로 쪼갤 경우 최하위층 상황은 더 심각하다. 지난 2분기 소득 하위 10%의 실질소득은 85만8975원으로 1997년 2분기 대비 13.8%(13만7683원) 적다.

아울러 소득 5분위 중 1분위만 외환위기 때 추락한 소득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1분위 실질소득은 2015년 2분기 150만원까지 올랐으나 3년 연속 떨어져 올해 1997년 수준을 밑돌았다.

1분위를 제외한 다른 계층은 1997년 2분기보다 실질소득이 늘었다. 지난 2분기 실질소득 전체평균은 442만9387원으로 1997년 2분기 대비 21.8%(79만4010원) 늘었다. 같은 기간 실질소득 증가 폭은 9.8%(2분위)→17.1%(3분위)→25.0%(4분위)→32.6%(4분위) 등 고소득층일수록 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