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빨간날]싫다는데 "자세 봐줄게"…헬스장 '진상족(族)'

[헬스 유감(遺憾)-③]운동 의욕 '뚝' 떨어트리는 '헬스장 진상족'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입력 : 2018.08.26 05:02|조회 : 2977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월 화 수 목 금…. 바쁜 일상이 지나고 한가로운 오늘, 쉬는 날입니다. 편안하면서 유쾌하고, 여유롭지만 생각해볼 만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오늘은 쉬는 날, 쉬는 날엔 '빨간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빨간날]싫다는데 "자세 봐줄게"…헬스장 '진상족(族)'
#직장인 A씨(30·여)는 최근 1년여간 꾸준히 다니던 헬스장을 그만 두기로 결심했다. 자칭 헬스 전문가라는 한 중년 남성이 자세를 봐준다며 자꾸 운동을 방해해서다. 한 달 전 이 남성은 "자세가 잘못됐다. 내가 알려주겠다"며 처음 말을 건넸다. 거절 표현을 분명히 했지만 헬스장에서 마주칠 때마다 '맨스플레인(Mansplain: 남성이 여성에게 거들먹거리거나 잘난 체하는 태도로 설명하는 것)'이 이어졌다. A씨는 "설령 호의라도 상대방이 불편해하면 참견하지 않는 게 매너"라며 "이렇게 방해받으며 운동하느니 차라리 홈트레이닝을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워라밸' 트렌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거세진 운동 열풍에 동참하고자 굳은 다짐을 하고 들어선 헬스장. 건강과 몸매 관리를 위한 장소이건만 매너 없는 행동으로 오히려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유발해 정신 건강을 해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헬스장 진상족(族)'들이다.

헬스장 진상 유형은 가지각색이다. 하라는 운동은 하지 않고 기구에 앉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가 하면 남다른 기합소리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사람들까지 다양한 '진상'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헬스장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헬스장 진상족. 이중 10가지 유형을 선정해 정리했다.

◇'헬스장은 내 것' 혼자만의 세상에 빠져 있는 유형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1. 거울 앞에서 자아도취에 빠진 사람. 보통 헬스장 벽면에는 큰 거울이 설치돼 있다. 운동할 때 자세를 확인하는 헬스장 거울의 본래 용도이지만 그 앞에 서서 자신의 복근, 팔 근육 등을 감상하는 사람이 많다. 자아도취에 빠져 타인의 거울 사용을 방해해선 안 된다.

2. 탈의실에서 셀카 찍는 사람. 운동 후 자신의 모습에 취해 탈의실에서까지 셀카를 찍는 이들이 있다. 여러 사람이 옷을 갈아입는 공간에서 카메라를 드는 것은 타인의 사생활을 존중하지 않는 무례한 행동이다.

3. 상의 탈의하고 운동하는 사람. 상의를 벗어 던진 채 운동하는 이유는 사람마다 천차만별. 몸매를 자랑하고 싶은 이들도 있고 단순히 '더워서' 벗는 사람도 있다. 이유야 어찌됐든 공공장소에서의 지나친 노출은 다른 사람들을 불편하게 만든다.

4. 기구에 앉아 스마트폰만 보는 사람. 헬스장에는 벤치프레스 등 앉아서 쉬기 '딱' 좋은 운동기구가 몇 가지 있다. 운동을 하다 잠시 앉아 휴식을 취하는 것까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스마트폰에 푹 빠진 채 오랜 시간 앉아 있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5. 이상한 소리 내면서 운동하는 사람. 특유의 '신음'을 내며 운동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에겐 '기합'이지만 타인에겐 '소음'이다. 헬스장은 혼자 사용하는 공간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위생 관념 제로’ 괜히 찝찝하게 만드는 유형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6. 운동기구에 묻은 땀 안 닦는 사람.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고 했다. 다음 사람이 바로 쓸 수 있도록 사용 직후 기구에 묻은 땀을 닦아내야 한다. 이는 아주 기본적인 헬스장 매너 중 하나다.

7. 맨발로 운동하는 사람. 헬스장에서 실내 전용 운동화를 신는 것도 기본 매너. 맨발로 운동기구를 사용하는 것은 위생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하지만 부상 위험이 있어 절대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8. 냄새를 풍기는 사람. 운동을 하다 보면 누구나 땀 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술 냄새, 향수, 암내 등 참기 힘든 냄새는 주변 사람들을 고통스럽게 만든다.

◇‘프로 오지라퍼’ 타인의 운동 방해하는 유형

9. 운동 알려주겠다며 접근하는 사람. 헬스장에서 타인의 운동에 참견하는 행동은 그리 환영받지 못한다. 무작정 말을 거는 것 또한 예의 없는 행동이다. 상대방이 먼저 묻지 않는 이상 다가가지 않는 것이 좋다.

10. 남이 운동하는 모습을 빤히 지켜보는 사람. 시선 처리도 중요하다. 나도 모르게 누군가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면 재빨리 눈을 돌려야 한다.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사람 대부분은 타인의 시선을 부담스러워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