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아우디 A3 첫날 韓법인-딜러사 '엇박자'.."내일부터 전매장 판매할것"

(상보)딜러사 "할인율 등 조정 현실적으로 이달 난항" vs 아우디코리아 "준비안된 매장 지연, 내일 판매"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8.28 18:00|조회 : 13563
폰트크기
기사공유
28일 오후 서울의 한 아우디공식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아우디 A3를 예약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사진=뉴스1
28일 오후 서울의 한 아우디공식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아우디 A3를 예약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사진=뉴스1
아우디코리아가 28일부터 콤팩트 가솔린 세단인 2018년식 '아우디 A3 40 TFSI'를 아우디공식인증중고차(AAP) 전시장을 통해 판매하겠다고 공식 밝혔으나, 첫날 딜러사들과의 엇박자로 차질을 빚었다.

28일 오후 아우디 국내 공식딜러사의 한 핵심 관계자는 "오늘까지도 아우디코리아와 딜러사들이 긴급 논의를 했으나, 현실적으로 이날 팔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아무리 빨라도 오는 9월에나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난 7월부터 아우디코리아가 국내 대기환경보전법 준수를 위해 A3 세단 3000여대를 시장에 40% 할인한 '폭탄세일'로 풀 것이라는 얘기들이 돌았고, 아우디코리아는 "확정된 건 없다. 다만 8월 중에는 할인 판매할 계획은 있다"고 밝혀왔다.

그러다 전날 전격적으로 "28일부터 A3 신차를 서류상 인증중고차 형식으로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다만 할인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까지도 각 AAP 전시장에는 발표를 보고 찾은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그러나 "할인율과 판매 대상 등이 아직 미정"이라는 딜러사 측의 입장을 듣고 고객들은 대기자 예약 리스트에 이름만 올린 채 발길을 돌려야 했다.

한 고객은 “월차까지 내서 찾아왔는데 판매 당일까지 정해진 게 없다니, 말이 되느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영업사원 A씨는 “세간에 알려진 대로 A3 총 3000대를 40% 선에서 할인을 할 것으로 알고 있지만, 말 그대로 예상일 뿐”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지난 7월 말부터 아우디가 장기간 소비자 혼선과 시장 교란을 일으키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한다.

아우디코리아 측은 이처럼 상당수 AAP 딜러사들이 A3 판매와 관련해 더딘 움직임을 보이자 추가 설득·협의를 했다. 이를 통해 오는 29일부터는 전국 8개 전체 AAP 전시장에서 정상적으로 판매가 진행되도록 뜻을 모았다고 아우디코리아는 전했다.

아우디 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A3 40 TFSI 모델 판매와 관련한 내용을 이미 모든 딜러사에게 전달했다"며 "내부적으로 준비가 안된 딜러사 중 이날 판매를 시작하지 않은 곳도 있는 건 사실이지만, 일부 전시장은 실계약이 이뤄졌고 내일부터는 모두 판매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Nich Ko  | 2018.08.28 20:04

외제라면 그저... 기아 프라이드보다 못한 차를.. 아우디 브랜드 달았다고..쯔쯔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