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교사에 의한 학생 성추행·성폭력 증가세... 182건 중 34건은 솜방망이 처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교사에 의한 학생 성추행·성폭력 증가세... 182건 중 34건은 솜방망이 처벌"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8.09.06 12: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찬대 의원 "학생대상 성범죄 무관용 원칙 필요"

image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일선 학교에서 교사에 의한 학생 성추행으로 '스쿨 미투'(Me too: 나도 고발한다)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교사의 학생 성추행·성폭행 사례가 늘어나고 있지만 적발되도 '송방망이 처벌'로 끝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최근 5년간 전국 초중고 성비위 교원 징계처분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총 494건의 교원 성비위 행위가 발생했으며 이 중 182건(19.23%)은 교사가 학생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교원의 성비위 행위 건수를 보면 설립형태 별로는 공립학교가 356건, 사립이 138건이었고, 학교급 별로는 초등학교가 136건, 중학교 127건, 고등학교 234건, 특수학교 4건, 교육청이 3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시·도 교육청 중 학교가 가장 많은 경기도가 114건으로 제일 많았고, 서울 73건, 부산과 전남이 각 37건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학생을 대상으로 한 사건은 경기 43건, 서울 28건, 전남 17건, 부산 15건 순이다.

특히 문제는 교사가 학생을 대상으로 성추행과 성폭행을 저지르는 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교원의 학생대상 성추행·성폭행 징계건수는 2013년 20건에서 2014년에는 15건으로 줄어드는 듯 했으나 이후 2015년 36건, 2016년 51건, 2017년 60건으로 증가했다. 2017년 60건은 2013년 20건에 비해 3배 증가한 수치다.

또 징계수위가 경징계 처분에 그친 사례도 182건 중 34건이나 되는 것도 문제라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학생을 성추행하고 성폭행할 경우 대개는 파면과 해임이 이뤄졌지만 일부 학교에서는 정직이나 감봉 견책 등의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곳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일반적으로 교사가 학생에게 성범죄를 저지르는 경우, 위계관계의 상황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경제적이거나 심리적으로 취약한 가정의 청소년이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믿고 신뢰하는 사람에게 당하는 성범죄의 경우 미성년인 청소년들은 거절의사를 강하게 표시하지 못하고 쉽게 혼란에 빠질 수 있고 피해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죄책감, 불안감으로 인해 성범죄 피해사실을 제보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 놓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사라는 직위는 사회의 존경에 걸맞은 높은 도덕적 자세가 요구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학생을 성적으로 대상화 한 것은 크나큰 죄악"이라며 "교원이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성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관용이 없는 엄정한 처벌기준을 확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