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위아-美보잉 공장자동화 기술 시연

미국 시카고서 열린 국제공작기계 전시회 참가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9.10 13:51
폰트크기
기사공유
10일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열린 국제 공작기계 전시회 ‘IMTS 2018’에 참가한 현대위아의 부스 조감도.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공장자동화 시스템 PLS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 등을 선보였다. /사진제공= 현대위아 제공<br />
10일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열린 국제 공작기계 전시회 ‘IMTS 2018’에 참가한 현대위아의 부스 조감도.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공장자동화 시스템 PLS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 등을 선보였다. /사진제공=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 (42,050원 상승100 -0.2%)는 10일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 국제공작기계 전시회 ‘IMTS 2018’에서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과 공작기계 신제품 5종 등 총 11종의 공작기계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미국 보잉사와 함께 제조기술 시연도 선보인다.

IMTS는 전 세계 2500여개 기계 회사와 10만여명의 관람객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공작기계 전시회 중 하나로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새로운 공장자동화 시스템 PLS(Pallet Line System)를 선보였다. PLS는 작업자가 해야 하는 가공물의 이동과 적재를 자동으로 해결하는 시스템이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국내 공작기계업체 중 최초로 ISO(국제표준화기구)의 ‘디지털 트윈 제조기술’도 선보인다. 디지털 트윈 제조기술은 가공 작업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표준화해 생산 효율성을 끌어 올리는 기술이다.

항공기 엔진을 만들기 위해 서로 다른 제조사의 공작기계 5대를 이용할 경우 기존에는 각 공작기계에 맞춘 가공 정보를 입력해야 하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하나의 표준화한 공정코드로 모든 장비를 운영할 수 있다.

또 가공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디지털 코드’로 바꿔 저장해 가공 중 문제가 생기면 이 코드를 추적해 곧바로 대응이 가능하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국의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사와 함께 디지털 트윈 제조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현대위아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integrated Revolution of industrial Solution)’도 선보인다. iRiS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공작기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제네시스 차량을 함께 전시한다. 현대위아의 공작기계로 제네시스의 자동차 부품을 가공한다는 것을 강조하며 고 정밀 가공 기술을 알린다는 생각이다.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은 “현대위아는 끊임없는 연구 개발로 국내 스마트팩토리와 공장자동화 시장을 이끌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북미 지역에 우리의 높은 기술력을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